현대자동차가 3년만에 얼굴과 심장을 바꾼 아반떼를 출시했다.

현대차는 6일 경기 남양주시의 한 스튜디오에서 ‘더 뉴 아반떼’ 출시 및 미디어 시승 행사를 갖고 본격 판매에 들어갔다. 2015년 9월 출시된 아반떼(AD) 부분변경 모델로, 신차에 가까운 디자인 변화를 주고 파워트레인을 개선한 게 특징이다.

외관은 활공하는 제트기를 형상화한 디자인을 적용, 전반적으로 날렵하고 역동적인 느낌이 나도록 했다. 전면부는 그릴을 키우면서 화살촉을 연상케 하는 램프가 그릴 속으로 들어가 개성을 살렸다. 후면부는 트렁크 끝 단을 낮추고, 기존에 트렁크 중앙에 위치한 번호판을 범퍼 쪽으로 내려 고급성을 높였다. 구민철 현대차 외장디자인실장은 “기존의 아반떼는 준수했지만 뭔가 부족하다는 느낌도 들었다”며 “과감한 디자인을 적용해 신차 수준의 변화를 줬다”고 설명했다.

더 뉴 아반떼는 기존처럼 가솔린, 디젤, LPi 등 3가지 엔진으로 구성했으나 차세대 엔진ㆍ변속기를 장착해 효율성을 향상시켰다. 가솔린 모델은 앞서 기아차 K3에 적용한 ‘스마트스트림 가솔린 1.6’과 ‘스마트스트림 IVT’(무단변속기)를 장착, 출력과 토크는 다소 떨어졌지만 연비를 동급 최고 수준인 ℓ당 15.2㎞(15인치 타이어 기준)로 높였다. K3는 이 엔진이 들어간 단일 모델만 출시했는데도, 판매실적이 전년 동기대비 2배 이상 증가했다.

디젤 모델도 디젤 1.6 엔진과 7단 DCT 변속기의 조합을 통해 동급 최고 수준인 ℓ당 17.8㎞(15ㆍ16인치 타이어 기준)를 이뤘다. 주행성능에 중점을 둔 스포츠모델은 11월에 출시한다.

더 뉴 아반떼는 안전사양으로 안전하차 보조(SEA), 운전자 주의 경고(DAW),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후방 교차 충돌 경고(RCCW) 등을 새롭게 추가했다.

판매가격은 모델별로 ▦스마트스트림 가솔린 1.6 1,404만∼2,214만원 ▦디젤 1.6 1,796만∼2,454만원 ▦ LPi 1.6 1,617만∼2,010만원이다.

이광국 현대차 국내영업본부장은 “끊임없는 혁신을 이뤄낸 만큼, 글로벌 준중형 세단 시장에서 또 다시 준거 모델이 될 것”이라며 “내년 말까지 국내에서 12만대 판매가 목표”라고 말했다.

박관규 기자 ace@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