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대 소장에 천해성 차관 유력

초대 소장에 천해성 차관 유력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6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전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면담 등 방북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고영권 기자

남북이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14일 개소하는 안을 놓고 협의 중인 것으로 6일 알려졌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앞서 ‘9월 초 개소’를 목표한 만큼 10일 개소를 추진했으나, 개소식 행사 준비 시간 부족으로 일정을 늦춘 것으로 보인다.

정부 소식통은 이날 “개성공업지구 공동연락사무소는 14일 개소할 것 같다”며 “남북이 행사 개최 관련 실무적인 부분을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당초 정부는 개소식을 10일 또는 11일 개최하는 방향으로 북측과 협의 중이었으나, 북한이 9ㆍ9절 준비로 인해 개소식 초청 인사 확정 등 실무적 사안을 챙길 시간적 여유가 부족하다는 판단에 따라 일정을 늦춘 것으로 전해졌다.

남북은 연락사무소가 갖는 상징성을 고려해 개소식을 의미 있게 치르자는 데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전날 대북 특별사절대표단을 만나 “공동연락사무소 개설사업이 잘 진척되고 있는데 대하여 기쁘게 생각한다”며 “새로운 평화의 궤도, 화해협력의 궤도에 확고히 들어선 북남관계를 계속 탈선 없이 곧바로 이어나가야 한다”고 말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이날 전했다. 개소식 참석 인원은 남북 각각 100명 규모가 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특사단 수석대표로 방북한 정 실장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가진 브리핑에서 “남북은 쌍방 당국자가 상주하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남북 정상회담 개최 이전에 개소하기로 하고, 필요한 협력을 해나가기로 했다”고 밝혔지만 구체적 일정은 명시하지 않았다.

미국이 제기한 제재위반 논란 때문에 사무소 개설을 잠정 보류했던 남측 정부가 특사단 방북에서 개소 방침을 확정한 것은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에 청신호가 켜졌다는 의미로 받아들여진다. 다만 사무소 개소 날짜를 ‘정상회담 개최 이전’으로만 발표한 것은 ‘남북관계는 북한 비핵화와 보조를 맞춰야 한다’는 입장을 밝혀온 미국의 사정을 고려한 결정으로 보인다. ‘연락사무소 개소ㆍ운영은 대북 제재와 무관한 문제’라는 게 정부 공식 입장이기는 했으나, 미국의 협조를 구해 사무소를 여는 식의 모양을 취하는 게 북미 간 원활한 대화에 도움이 될 거라 판단했을 가능성이 크다.

연락사무소에는 차관급 소장을 비롯, 각 부처 관계자 20~30명이 근무할 것으로 보인다. 당초 김창수 통일부 장관 정책보좌관, 박선원 국가정보원장 특보, 윤건영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 등이 초대 소장으로 거론되다가 최근에는 천해성 통일부 차관이 소장을 겸하는 방안이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