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LA 다저스)이 6일 뉴욕 메츠와 홈 경기에서 역투하고 있다. 로스앤젤레스=AP 연합뉴스

류현진(31ㆍLA 다저스)이 퀄리티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 투구)를 했지만 수비진의 잇단 실수의 영향으로 시즌 5승 달성에는 실패했다.

류현진은 6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뉴욕 메츠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 동안 11피안타로 5실점(3자책) 했다. 탈삼진은 8개. 개인 1경기 최다 안타 타이를 허용하긴 했지만 수비 실책 탓에 실점이 늘었다. 다저스는 3-7로 패해 류현진은 시즌 4패(2승)째를 떠안았다. 평균자책점도 2.24에서 2.47로 올라갔다.

직구 최고 구속은 148㎞를 찍었고, 총 투구수 88개 중 64개를 스트라이크로 꽂을 만큼 구위나 제구력은 나쁘지 않았다. 그러나 수비 불안과 빗맞은 타구가 안타가 되는 등 운도 따르지 않았다. 류현진은 4회 연속 안타를 맞고 무사 2ㆍ3루 위기를 맞았다. 이어 윌머 플로레스가 친 타구는 류현진의 왼쪽 발을 맞고 1루수 쪽으로 굴절됐다. 그 사이 아메드 로사리오가 홈을 밟았다. 다음 타자를 삼진으로 잡은 뒤 마이클 콘포토를 좌익수 파울플라이로 유도해 불을 끄는 듯했다. 하지만 다저스 포수 야스마니 그란달이 송구를 제대로 잡지 못해 태그에 실패하면서 류현진은 두 번째 점수를 줬다. 2사 3루에서는 오스틴 잭슨에게 우전 안타를 맞아 3점째를 줬다. 그란달의 실책이 곁들여져 자책점은 1점뿐이었다. 5회에도 2점을 더 내준 류현진 6회 1사 만루 위기를 넘기고 대량 실점은 막았다. 류현진은 경기 후 “야수들이 그런 플레이(실책)를 하고 싶어서 하는 것도 아니고, 빗맞은 타구에 운이 좋지 않은 것도 경기의 일부라고 생각한다”고 담담하게 반응했다.

오타니 쇼헤이(LA 에인절스)가 6일 텍사스와 경기 2회에 엉덩이를 뒤로 빼며 공을 피하고 있다. 알링턴=AP 연합뉴스

한편 LA 에인절스의 ‘투타겸업 괴물’ 오타니 쇼헤이(24)는 이날 텍사스전에서 시즌 17, 18호 홈런을 터뜨리며 아시아 출신 시즌 최다 홈런 타이기록을 세웠다. 2006년 시애틀에서 뛴 조지마 겐지(일본)의 18개와 같다. 3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한 오타니는 홈런 두 방을 포함해 4타수 4안타 3타점 4득점으로 대폭발하며 팀의 9-3 승리에 앞장섰다. 공교롭게도 이날 오타니는 구단으로부터 팔꿈치 수술 권고를 받았는데 어떤 결정을 내릴지 주목된다. 추신수(36)는 3타수 1안타에 사구 1개로 멀티출루에 성공했다.

성환희 기자 hhsung@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