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 대북특사단 면담 보도
김정은 “핵무기ㆍ핵위협 없는 땅 만들자”
남북정상회담 관련 “만족한 합의”
문재인 대통령의 특별 사절단이 5일 북한 평양에서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장을 만나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 천해성 통일부 차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김정은 북 국무위원장, 서훈 국정원장, 김상균 국정원 2차장, 김영철 북 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청와대 제공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대북특별사절단을 만난 자리에서 한반도 비핵화 의지를 확약했다고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이 6일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조선반도(한반도)에서 무력 충돌 위험과 전쟁의 공포를 완전히 들어내고 이 땅을 핵 무기도, 핵 위협도 없는 평화의 터전으로 만들자는 것이 우리의 확고한 입장이며 자신의 의지”라며 “조선반도 비핵화 실현을 위해 북과 남이 보다 적극적으로 노력해 나가자”고 말했다. 통신은 또 김 위원장이 특사단과 남북관계 진전을 가속화하고,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보장하기 위한 방안들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논의했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접견 석상에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으로부터 문 대통령의 친서를 받은 뒤 사의를 표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김 위원장은 “대통령의 결심을 전적으로 지지하고 공감한다”며 “민족 앞에 지닌 사명과 기대를 잊지 않고 힘껏 노력하여 우리 겨레에게 하루빨리 더 좋은 결실을 안겨줄 결심에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통신은 김 위원장이 특사단과 9월 평양에서 열릴 남북 정상회담 관련 일정과 의제들에 대해 폭넓은 의견을 교환하고 ‘만족한 합의’를 이뤘다고 보도했으나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다. 김 위원장은 4ㆍ27 남북 정상회담 후 이산가족 상봉 행사, 공동연락사무소 개설 사업 등이 잘 진척되는 것에 대해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새로운 평화의 궤도, 화해 협력의 궤도에 확고히 들어선 북남관계를 계속 탈선 없이 곧바로 이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