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헬스ㆍ소프트웨어ㆍ지식재산 일자리 창출 당정협의

국가별 피부 특성 맞춤형 화장품 개발 지원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김태년 민주당 정책위의장, 이목희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 등이 6 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바이오헬스·소프트웨어·지식재산 일자리창출 당정협의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한정애 민주당 정책위수석부의장, 홍 원내대표, 김 정책위의장, 이 부위원장, 홍의락 의원, 정태호 청와대 일자리수석. 뉴스1

당ㆍ정은 바이오헬스 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충북 오송과 대구에 있는 첨단의료복합단지의 신약 개발 인프라를 고도화하기로 했다. 또 지식재산 분야의 인재 양성을 위해 발명특성화고등학교를 12개로 확대하기로 했다. 화장품 수출 기업을 다변화하기 위해 국가별 피부 특성을 고려한 맞춤형 화장품 개발도 지원하기로 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은 6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당정협의를 열고 바이오헬스ㆍ소프트웨어ㆍ지식재산 일자리 창출에 힘을 쏟기로 뜻을 모았다. 당정은 우선 소프트웨어(SW)·정보통신기술(ICT) 분야의 규제샌드박스(일정 기간 규제 없이 사업할 수 있는 제도) 도입하는 데 힘을 쏟기로 했다.

바이오헬스 분야 연구ㆍ개발(R&D)을 지원해 글로벌 경쟁력을 높이기로 했다. 이를 위해 첨단의료복합단지의 신약 개발 인프라를 고도화하고, 신약 개발과 임상실험 체계를 첨단화하기로 했다. 마이크로 의료 로봇과 돌봄 로봇 등 혁신형 의료기기도 확대할 방침이다. 또 개인 맞춤형 정밀의료와 인체 세포를 활용한 재생의료 기술 등 최첨단 바이오헬스 분야를 육성할 계획이다.

소프트웨어와 지식재산 산업 육성 방안으로는 인재 양성이 집중 논의됐다. 당정은 혁신적 인재양성 기관을 설립해 소프트웨어 산업의 리더급 혁신 인재를 양성하기로 했다. 산업계 수요를 중심으로 대학의 소프트웨어 교육과정을 개선해 일자리 미스매치를 해소하기로 했다.

지식재산 분야 청년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발명특성화고를 현재 6개에서 12개로 늘리기로 했다. 또 대학생을 대상으로 한 지식재산 실무 교육과 취업을 지원하기로 했다.

정부는 지식재산 분야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특허조사 분석의 민간기업 점유율을 높이고, 지식재산 관련 공공데이터를 민간에 개방해 새로운 특허정보 서비스 창출을 유도할 계획이다. 또 스타트업과 중소벤처기업이 지식재산을 담보로 사업화 자금을 대출받을 수 있도록 하고, 지식재산 기반 중소벤처기업 투자 펀드를 조성하는 등 금융지원도 확대하기로 했다.

일자리위원회는 이날 당정협의에서 논의된 내용을 바탕으로 오는 11일 제7차 일자리위원회회의를 열어 세부 방안을 확정한다.

류호 기자 ho@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