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시코리 게이. AP 연합뉴스

니시코리 게이(19위ㆍ일본)가 US오픈 테니스대회(총상금 5천,00만 달러) 4강에 진출했다.

니시코리는 6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대회 10일째 남자단식 준준결승에서 2014년 이 대회 우승자 마린 칠리치(7위ㆍ크로아티아)를 3-2(2-6 6-4 7-6<7-5> 4-6 6-4)로 제압했다. 2014년 US오픈 결승에서 칠리치에게 져 아시아 국적 선수로는 최초로 메이저 대회 남자단식 우승 기회를 놓쳤던 니시코리는 개인 통산 세 번째 메이저 대회 4강에 이름을 올렸다. 아시아 국적 남자 선수 중 유일하게 메이저 대회 단식 결승 진출 경력이 있는 니시코리는 2014년 준우승, 2016년과 올해 4강 등 유독 US오픈에 강한 면모를 보였다. 니시코리는 이어 열리는 노바크 조코비치(6위ㆍ세르비아)-존 밀먼(55위ㆍ호주) 경기 승자와 결승 진출을 다툰다.

니시코리는 게임스코어 4-1까지 앞서다가 내리 3게임을 내주며 4-4 동점을 허용, 위기를 맞는 듯했다. 하지만 이어진 자신의 서브 게임을 지켜 한숨을 돌렸고, 칠리치의 서브 게임에서는 칠리치가 포핸드 실책을 3개나 쏟아내는 틈을 파고들어 4시간 7분의 접전을 승리로 마무리했다. 여자단식에서도 일본 선수인 오사카 나오미(19위)가 4강에 올랐다. 아이티인 아버지와 일본인 어머니를 둔 오사카는 레시아 트수렌코(36위·우크라이나)를 2-0(6-1 6-1)으로 완파하고 생애 처음으로 메이저 대회 4강에 올랐다. 메이저 대회에서 일본 선수가 동시에 남녀 단식 4강에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