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시의회, 특별위원회 첫 구성
의원 8명 내년 8월까지 1년 활동
자료 수집ㆍ특별법 제정 등 촉구
전남 순천시의회 여순사건 특별위원회 위원들이 특위 구성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순천시의회 제공

전남 순천시의회는 올해 70주기를 맞는 여순사건의 희생자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을 담은 특별법 제정 촉구 등 유족 지원을 위한 특별위원회를 구성하고 본격 활동에 들어갔다고 5일 밝혔다. 순천시의회 차원의 여순사건특위 구성은 이번이 처음이다.

여순사건특위는 오광묵 위원장을 비롯 이영란 부위원장, 강형구ㆍ장숙희ㆍ최병배ㆍ김미연ㆍ박혜정ㆍ김미애 의원 등 총 8명으로 꾸렸다. 위원들은 이달부터 시작해 내년 8월 말까지 1년간 활동하며 특위활동결과 보고서를 작성해 본회의에 제출할 계획이다.

특위는 여순사건 기초자료조사 수집, 특별법 제정 촉구 건의안 제출, 유족회 및 관련기관 의견청취와 현장방문 등 다양한 활동을 전개한다. 이어 민간인과 유가족의 피해보상과 명예회복을 위한 지원 대책 등을 국회 등 관련기관에 건의ㆍ촉구할 방침이다.

오광묵 위원장은 “여수ㆍ·순천 등 전남동부지역 주민 1만여명을 희생시킨 여순사건의 발발 계기인 제주4ㆍ3은 이미 2000년에 특별법이 제정ㆍ시행되고 있다”며 “여순사건이 반드시 재평가 되도록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고 피해를 입은 지역주민과 유족 보상 및 명예회복을 위한 지원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하태민 기자 hamong@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