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까지 미세먼지 안심학교 실현

김영록 전남지사 공약 130억 투입

전남도청 전경.

전남도는 민선7기 김영록 전남지사 공약사업인 ‘미세먼지 안심학교’ 실현을 위해 어린이집, 유치원, 초등학교 교실에 공기청정기 설치를 추진한다고 5일 밝혔다.

도에 따르면 현재까지 공기정화장치가 설치되지 않은 642개 어린이집에 3,057기, 516개 유치원에 697기, 470개 초등학교에 3,623기 등 총 1,628개소에 7,377기를 설치키로 했다. 이는 대기 중‘나쁨’ 이상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 시 교실 내 실내공기질 악화를 우려해 어린이, 학생과 학부모가 안심하고 공부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하기 위한 조치다.

이를 위해 어린이집 3,057기는 ‘어린이집 기능보강 국고보조사업’으로 국비 81억원, 도비를 포함한 지방비 49억원 등 총 130억 원을 투입하고, 유치원과 초등학교는 도교육청과 협의해 공기정화장치가 없는 4,320개 교실에 설치비 86억원을 지원할 방침이다.

도는 또 미세먼지 지도 제작과 알림 서비스 고도화 추진을 위해 이동측정차량 구입 및 측정시스템 구축에 24억원, 초등학교 미세먼지 간이측정기 설치ㆍ운영 시범사업에 1억원, 미세먼지 교육프로그램 운영 2억원 등 2022년까지 총 27억원의 예산을 들여 미세먼지 안심학교를 실현한다는 방침이다.

김 지사는 “아이를 키우는 엄마들이 마음 편하게 보육을 맡길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하고 실생활에 적합한 초미세먼지 계측 및 예방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학생들의 건강권 및 학습권을 지키기 위한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박경우 기자 gwpark@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