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BPA 고위정책협의회서 합의
AMP 설치 및 YㆍT, LNG 연료 전환
항만물류ㆍ남북협력ㆍ북방경제 ‘협력’
부산 연안선 정비정책 등 현안 ‘합심’
게티이미지뱅크

2022년까지 부산의 항만구역에선 미세먼지 문제가 사라질 전망이다.

부산시와 부산항만공사(BPA)는 5일 오후 4시 부산시청에서 ‘제1회 부산시-BPA 고위급 정책협의회’를 열어 도시정책과 항만정책의 연계성 강화 및 항만도시 부산의 발전방안 등을 논의한 가운데 이 문제를 주요 안건으로 합의했다.

이날 정책협의회는 민선 7기 부산의 도시비전인 ‘시민이 행복한 동북아 해양수도 부산’ 조성을 위해서는 시와 BPA의 긴밀한 협력이 필수적이라는 공감대에 비롯된 것으로, 앞서 지난달 초 협의회 구성에 이어 같은 달 22일 실무급 정책협의회를 거친바 있다.

오거돈 부산시장과 BPA 남기찬 사장을 비롯한 주요간부 등이 참석한 이날 협의회에서 우선 항만분야 미세먼지 감축을 위한 그린(Green) 항만 정책 추진과 관련, 두 기관은 ‘2022년까지 항만구역 미세먼지 배출량 ‘0’(zero) 달성에 합의했다. 이를 위해 BPA는 2022년까지 선박육상전원공급시설(AMP) 설치 및 항만 하역장비인 야드트랙터(Y/T)의 LNG 연료 전환 등을 완료하기로 했고, 시는 해수부와 항만 미세먼지 감축을 위한 양해각서(MOU) 체결 등을 통해 국비 지원 확대를 요청키로 했다.

또 부산 북항 재개발 1단계 사업 현안인 제1부두의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는 제1부두 원형을 보존하는 방향으로 해양수산부와 문화재청 등 관련기관과 협의해 사업방향을 조속히 결정하기로 했다.

2030 부산세계박람회를 북항에서 개최하는 방안에 대해선 시와 BPA가 의견을 모아 추진키로 했다. 현재 진행중인 BDIㆍ산업연구원의 2030 부산세계박람회 북항 일원 개최방안 공동연구에 BPA가 참여, 부지확보 및 입지활용 논리 등 북항 개최안의 타당성 확보를 적극 지원하는 방안이 골자다.

또 남북평화분위기 확산 및 정부의 신북방정책 기조를 감안, 항만물류분야 남북 협력 및 북방경제협력사업 추진 필요성에 서로 공감하고, 북측 항만물류 분야 인력 양성 및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무역사무소 공동 개소 및 운영 방안도 함께 모색하기로 했다.

또한 지역 핵심 뿌리산업인 해운ㆍ항만연관산업의 부가가치를 높이고 해양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해양ㆍ항만 분야의 인력양성ㆍ기업지원ㆍR&D기술개발 및 육성기금 등을 전담하는 기구(가칭 ‘부산 해양ㆍ항만산업 육성기구’) 설립 필요성에 공감하고 양 기관이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이밖에 부산시와 BPA는 구ㆍ군, 학계 등 다양한 관계기관과 협업을 통해 ‘부산 연안 종합기본구상’을 수립하기로 했다. 기장에서 강서까지 부산의 연안조건에 맞는 연안정책을 수립, 해양레저관광과 해양산업 활성화 및 친수시설 확충을 추진해 나가는 방안이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그간 부산항과 관련된 여러 협의회가 있었지만, 그때 마다 주요 현안에 대한 이슈 제기 수준의 토론에 그쳐 구체적 대안 제시가 미흡했다”면서 “앞으로 부산시ㆍBPA 정책협의회는 현안에 대해 문제해결 중심으로 운영되며, 협의회를 통해 결정된 사안은 부산시가 주도해 정부ㆍ국회 및 관계기관과 협의를 도맡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목상균 기자 sgmok@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