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테헤란의 달러환전상. 연합뉴스

우리나라 외환보유액이 6개월 만에 감소했다. 미국 달러화 강세로 달러 아닌 통화로 표시된 채권 등의 달러화 환산액이 줄어든 것이 주요인이다.

한국은행이 5일 발표한 ‘8월 말 외환보유액’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외환보유액은 4,011억3,000만달러(448조1,800억원)으로 전월보다 13억2,000만달러(1조4,700억원) 줄었다. 외환보유액은 자산 운용수익에 힘입어 3월(3,967억5,000만달러) 반등 이후 다섯 달 연속 늘었고, 특히 6월(4,003억달러)에는 처음으로 4,000억달러를 돌파했다.

지난달 외환보유액 감소는 주로 환율 변동에서 비롯했다는 것이 한은의 설명이다. 외환보유액은 미 달러로 환산해 산정하는데, 지난달 달러가 여타 통화에 대해 강세를 보이면서 유로(달러 대비 0.4% 절하), 파운드(1.0%) 등으로 표시된 보유자산의 달러 환산액이 감소했다는 것이다. 보유 상품별로 보면 국채를 비롯한 유가증권(3,728억4,000만달러)이 20억7,000만달러 줄어든 반면, 예치금(180억5,000만달러)은 7억8,000만달러 증가했다.

7월 말 기준 우리나라의 외환보유액 규모는 9위를 유지했다.

이훈성 기자 hs0213@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