市ㆍ산업부, 산업육성 비전 선포
6일 오후 부산웨스틴조선호텔서
총 1277억 규모 국책사업 추진
게티이미지뱅크

부산시는 산업부와 함께 6일 오후 4시 부산웨스틴조선호텔에서 차세대 신성장 동력 파워반도체산업 육성 및 글로벌 경쟁력 확보를 위한 비전 선포를 위해 ‘파워반도체-파워코리아 포럼’을 개최한다고 5일 밝혔다.

시 관계자는 “파워반도체 세계시장의 조기 선점을 위해 관련 국책사업을 공동 추진 중인 부산시를 거점으로 글로벌 파워반도체 강국 실현 비전을 선포하고, 해외 기술동향 공유와 산ㆍ학ㆍ연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하기 위해 포럼을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포럼에는 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 윤상직 국회의원, 강경성 산업부 소재부품산업정책국장 및 파워반도체 관련 산ㆍ학ㆍ연 관계자 15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시에 따르면 ‘파워반도체’는 메모리반도체와 달리 전력의 변환, 변압, 분배 등 제어 역할을 수행하며, 메모리반도체가 사람의 두뇌에 해당한다면 파워반도체는 사람의 근육이나 심장에 해당하는 일을 한다.

세계 파워반도체 시장은 2015년 339억달러에서 2017년 368억달러로 급속 증가세를 보이고 있으며, 국내시장도 2015년 18억8,000만달러에서 2017년 19억6,000만달러로 지속적인 증가세를 나타내고 있다.

전기차, 풍력, 태양광 등 에너지 신산업뿐만 아니라 모든 전기ㆍ전자기기에 활용되며, 특히 부산시가 추진하는 파워반도체 사업은 에너지 효율을 향상시키는 핵심부품 개발사업으로, 정부의 ‘혁신성장 전략투자 8대 선도사업’ 중 ‘미래자동차산업’ 및 ‘에너지 신산업’에 부합한다는 평가가 나와있다.

아울러 파워반도체 관련, 부산시와 산업부의 국책사업으로는 ▦차세대 화합물 파워반도체 개발사업인 ‘파워반도체 상용화’(2017~2023년, 832억원) ▦세계적 수준의 품질 경쟁력 확보지원사업인 ‘파워반도체 신뢰성 평가 인증센터 구축’(2019~2022년, 250억원) ▦관련 사업 및 기업 육성ㆍ지원 등을 위한 ‘파워반도체 상용화센터 건립’(2018~2019년, 195억원) 사업 등이 있다.

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은 “파워반도체 국책사업 등을 기반으로 부산에 ‘파워반도체 산업 클러스터’를 조성, 세계일류 파워반도체산업 허브 구축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이를 토대로 연관기업 유치 및 청년 고용창출이 획기적으로 늘어나고, 파워반도체 관련기업들이 세계무대로 나갈 수 있는 발판이 마련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목상균 기자 sgmok@hankookilbo.co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