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론 1년ㆍ취업 후 실무 2년 교육

교육부 세종청사. 연합뉴스

교육부와 한국산업기술진흥원은 한국산업기술대 한양대(ERICA 캠퍼스) 경일대 전남대 목포대 등 5개 대학을 ‘조기취업형 계약학과 선도대학’으로 선정했다고 5일 밝혔다. 조기취업형 계약학과는 대학과 우량 중소ㆍ중견기업이 기업수요를 반영한 교육과정을 만들어 학생들에게 실무능력을 가르치는 학과를 말한다.

학생들은 이론이 중심이 된 대학교육과 실무 위주의 기업현장 교육을 합쳐 3년(6학기제) 동안 교육을 받는다. 신입생 때는 기본교육을 이수하고 2,3학년이 되면 계약기업에 취업한 뒤 현장 실무를 익히며 학과 공부를 병행한다. 선정된 대학들에는 각각 16억원 안팎을 지원하며 올해부터 약 580명을 선발할 예정이다.

교육부는 향후 사업 성과를 점검해 운영 대학을 확대할 계획이다. 김영곤 교육부 직업교육정책관은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한 맞춤형 인력양성 모델이 만들어져 대학이 중소ㆍ중견기업의 성장을 견인하고 질 좋은 일자리를 창출하는 선순환 체계가 구축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이삭 기자 hiro@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