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2분기 우리나라 경제성장률이 0.6%에 그쳤다. 건설 및 설비 투자가 급감하고 민간소비가 부진한 탓이다. 한국은행이 4일 발표한 ‘2018년 2분기 국민소득(잠정)’을 보면, 2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은 전분기 대비 0.6% 성장한 397조9,592억원을 기록했다. 1분기 성장률(1.0%)보다 0.4%포인트 낮고 7월 발표된 2분기 속보치(0.7%)에서 0.1%포인트 추락했다. 정부와 한은이 예측한 올해 2.9% 성장 달성이 사실상 물 건너갔다는 분석까지 나온다.

2분기 성장률이 후퇴한 주된 이유는 투자 부진 때문이다. 설비투자는 전분기보다 5.7% 감소해 2016년 1분기(-7.1%) 이후 2년 3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을 보였고 건설투자도 2.1% 줄었다. 민간소비는 6분기 만의 최저인 0.3% 성장에 그쳤고, 마지막 보루인 수출도 0.4% 성장해 1분기(4.4%)보다 크게 둔화했다. 성장의 쌍두마차인 수출과 내수가 부진한 가운데 미래동력인 투자마저 급감하면서 한국경제의 역동성이 사라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심각한 것은 하반기 경제 여건 역시 불투명하다는 점이다. 미중 무역전쟁의 장기화로 수출 환경이 악화할 우려가 크고 신흥국 통화 위기가 확산되고 있다. 국제유가 급등과 폭염의 영향으로 수입 물가와 밥상 물가마저 크게 치솟는 상황이다. 한은은 상반기 1.4%였던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하반기에는 2.0% 가까이 오를 것으로 보고 있다. 경기 침체에 따른 한은의 금리 동결과 정부의 확장적 재정 투입이 부동산을 자극해 집값 오름세도 심상찮다.

정부와 한은은 우리 경제가 잠재성장률 수준의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다며 비관론을 경계했다. 하지만 계속 움츠러드는 투자와 소비 여건을 볼 때 경기 하강세가 확연하다는 게 전문가들의 대체적인 의견이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새로운 경제 번영을 위한 성장동력 마련’을 첫 번째 과제로 꼽았다. 경제는 심리라고 했다. 경기 기대감이 줄어들면 아무리 재정을 투입해도 소기의 성과를 거두기 어렵다. 더 큰 위기가 오기 전에 신산업 규제 혁신과 제조업 경쟁력 강화 등 경기 활력을 되찾을 특단의 대책을 내놓아야 한다.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