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성인식 쉬운 실내에 집중
현대기아차 차내에 탑재하고
단독주택서도 기기 제어 가능케
김병학 카카오 AI랩 총괄부사장이 4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카카오 개발자 컨퍼런스 이프 카카오 2018'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김 부사장은 “자동차와 집을 중심으로 카카오 AI를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뉴스1

“카카오는 지난해부터 장기적 발전을 위해 인공지능(AI) 투자에 사활을 걸었다. 집과 자동차, 두 공간을 중심으로 AI 생태계를 확장하겠다.”

4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카카오 개발자 콘퍼런스 ‘이프 카카오 2018’에서 김병학 카카오 AI랩 총괄부사장은 카카오의 미래 사업 전략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집과 자동차 등 일상공간에 AI를 보급하기 위해 AI 생태계를 과감하게 개방하겠다는 게 카카오가 그리는 그림이다.

김 부사장은 “현재 AI는 음성명령을 기반으로 작동하기 때문에 개방된 공간에서 음성으로 명령을 내리기 어렵다”며 “그래서 음성명령에 최적화된 조용한 공간인 집과 자동차에 집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카카오는 현대ㆍ기아자동차와 손잡고 카카오의 AI 플랫폼인 ‘카카오 아이(i)’를 현대ㆍ기아차의 인포테인먼트에 탑재하는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기술 연동이 끝나면 음성으로 자동차 안에서 다양한 서비스를 제어하고 카카오톡 송ㆍ수신도 가능해진다. 카카오내비와 카카오 i를 연동하는 것도 연내 완료할 계획이다.

집안에서 사용되고 있는 카카오 AI는 AI 스피커 카카오미니가 대표적이다. 카카오에 따르면 출시 첫 6개월 동안 2억건의 음성명령이 입력됐고 현재는 하루 평균 30만건 이상이 입력되고 있다. 음성명령 실패율은 출시 초기(12%)보다 절반 수준으로 떨어진 5.9%라고 카카오는 밝혔다. 최근에는 조명, 난방, 환기 관련 제품을 음성명령으로 제어할 수 있도록 GS건설, 포스코건설과 함께 카카오 i를 아파트 기본 탑재 인프라로 제공하는 시스템도 구축하고 있다. 집안의 다양한 기기를 제어하는 스마트홈 플랫폼 ‘카카오홈’을 이달 중 출시해 건설사 제휴 아파트가 아닌 단독주택 등에서도 집안 내 다양한 기기들을 제어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이날 카카오는 카카오 i를 다양한 개발자들이 활용할 수 있도록 개방형 공간 ‘카카오 i 디벨로퍼스’도 연말에 연다고 밝혔다. 더욱 다양한 기업 및 개발자들과 전략적 제휴를 통해 생태계를 넓히려는 전략이다. 신정환 카카오 최고기술책임자(CTO)는 “카카오가 가장 큰 성장을 이룬 이유는 과감한 개방 때문”이라며 “개발자, 커뮤니티 등과 함께 성장하기 위한 노력을 본격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 CTO는 최근 중요한 기술 화두로 AI와 블록체인을 함께 꼽으면서 “기술 패러다임의 변화는 카카오에 큰 위기이자 기회”라며 “변화의 시기에 성장한 카카오답게 새 기술이 새 가치를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맹하경 기자 hkm07@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