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는 5일 경기 과천 국립현대미술관(MMCA) 서울관에서 개막하는 ‘MMCA 현대차 시리즈 2018:최정화-꽃, 숲’을 후원한다고 4일 밝혔다.

이번 전시회는 국립현대미술관이 진행하는 ‘MMCA 현대차 시리즈’의 다섯 번째로, 내년 2월 10일까지 열린다.

1990년대 국제적인 명성을 얻은 최정화 작가가 일상의 오브제를 반복ㆍ축적해 만든 대규모 설치작품 7점이 전시된다. 작가의 대표적인 재료인 플라스틱뿐 아니라 직접 수집한 나무, 철재, 천 등 일상의 오브제가 모여 조화를 이루며 146개의 꽃탑이 가득한 숲을 형성한 작품을 선보인다.

바르토메 우마리 국립현대미술관장은 “일상과 예술, 예술과 비예술의 경계를 넘어 친숙한 소재로 관람객과 폭넓게 소통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한국 현대미술계의 발전에 기여하고, 관람객에게 더 새롭고 의미 있는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관규 기자 ace@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