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시아 전력청과 400억원 규모 턴키 계약

LS전선이 지난해 미국 로드아일랜드주 블록섬 인근에 해저 케이블을 매설하고 있다. LS전선 제공

국산 해저 케이블이 말레이시아 해저에 깔린다.

LS전선은 말레이시아 전력청과 400억원 규모의 초고압 해저 케이블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국내 기업의 말레이시아 해저 케이블 첫 수출이다.

해저 케이블 설치 구간은 말레이시아 북서부 페를리스주와 랑카위 섬 사이 28㎞이고, 최대 수심은 20m다. 내년 9월 공사가 끝나면 랑카위 섬 전력 공급이 2배 이상 늘어난다.

말레이시아 정부는 관광 허브를 조성하기 위해 입찰 과정에서 기술력, 생산능력, 프로젝트 수행 경험 등을 엄격히 검증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럽의 글로벌 전선업체들까지 가세해 수주 경쟁이 치열했지만 북미와 유럽, 중동 등에서 대규모 해저 전력망 사업을 성공적으로 완수한 경험이 LS전선 수주 성공에 영향을 미쳤다.

동남아는 신규 전력망 구축이 활발한 지역이고, 특히 섬이 많은 지리적 특성상 해저 케이블 수요가 꾸준히 증가 추세다. 그 동안 작은 섬들을 연결하는 중전압(MV) 케이블 시장은 일본 업체들이 과점을 했다

LS전선은 동남아 초고압 해저 케이블 시장이 커질 것으로 보고 마케팅을 강화해왔다. 지난해 7월에는 싱가포르 전력청과 620억원 규모의 국내 최초 해저 케이블 공급 계약을 체결하며 가능성을 열었다. 명노현 LS전선 대표는 “동남아에서 싱가포르 프로젝트에 이어 이번 말레이시아의 대형 사업을 연속 수주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밝혔다.

김창훈 기자 chkim@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