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상품. 게티이미지뱅크

환경부는 한국환경산업기술원과 함께 ‘2018 대한민국 친환경대전’을 5일부터 8일까지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개최한다고 4일 밝혔다.

‘보고, 느끼고, 즐기는 착한소비 페스티벌!’을 주제로 열리는 이번 박람회에서는 환경정책들을 ‘보고’, 환경 친화적 제품을 ‘느끼고’,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을 ‘즐기는’ 장으로 마련했다.

착한소비에 대한 소비자의 관심이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이번 친환경대전에는 192개의 기업과 단체가 432개 부스에서 다양한 친환경제품을 소개한다.

행사 첫날인 5일 개막식에는 박천규 환경부 차관, 이덕승 녹색소비자연대전국협의회 상임위원장 등 100여 명이 참석하며, 친환경 기술진흥, 소비촉진 유공 수상식도 함께 열린다. 권환주 광신기계공업 대표이사는 압축천연가스(CNG)압축기를 개발해 청정대체에너지 기반시설(인프라) 구축에 기여한 공로로 동탑산업훈장을, 양지안 녹색소비자연대전국협의회 사무처장과 제일엔지니어링종합건축사사무소 장명훈 부사장은 포장을 각각 수상한다.

올해 친환경대전은 미세먼지 대응부터 자원재활용, 친환경생활에 이르기까지 환경 현안을 해결하는 다양한 대책 등을 체험하고, 친환경제품을 보고 구매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특별테마 행사로는 지속가능한 패션 퍼포먼스, 친환경소비ㆍ생활에 대한 환경 퀴즈대회 ‘도전! 에코 골든벨’, 강연 워크숍인 ‘에코 착한학교’ 등이 진행된다. 이번 친환경대전 행사는 일회용품 줄이기 캠페인에 동참하기 위해 전시장 내 일회용품을 최소화하여 진행된다.

이번 박람회에서는 환경부가 기술력ㆍ고용 실적 등이 우수한 환경기업 10곳을 대한민국 환경 분야 국가대표로 지정하는 ‘2018년 우수환경산업체 지정서 수여식’도 함께 열린다.

이창흠 환경부 환경산업경제과장은 “이번 친환경대전은 가족 관람객들이 자연스럽게 친환경소비생활을 배우고 실천할 수 있도록 준비했다”며 “보고, 느끼고, 즐길 수 있는 친환경제품을 다양화해 친환경 소비생활 확산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고은경기자 scoopkoh@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