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승환이 앨런 핸슨에게 동점 홈런을 허용한 뒤 아쉬워하고 있다. 덴버=AFP 연합뉴스.

오승환(36ㆍ콜로라도)이 미국 메이저리그 진출 이후 처음으로 연타석 홈런을 맞았으나 타선의 도움으로 승리투수가 됐다.

오승환은 4일(한국시간)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 쿠어스필드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경기에서 1이닝 동안 홈런 2개를 맞고 3실점했다. 평균자책점은 2.44에서 2.83으로 올라갔다. 메이저리그 진출 이후 연타석 홈런은 물론, 한 경기 홈런 두 방을 맞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콜로라도가 7-5로 앞선 8회초 마운드에 올랐다. 첫 타자 브랜던 크로퍼드는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웠고 헌터 펜스는 1루수 파울플라이로 처리했다.

그러나 2사 후 악몽이 찾아왔다. 고키스 에르난데스를 상대로 볼카운트 0-2에서 몸맞는공을 내준 뒤, 대타 앨런 핸슨에게 한가운데 빠른 볼을 던졌다가 우측 펜스를 넘어가는 동점 2점 홈런을 맞았다. 이어 나온 대타 크리스 쇼에게도 우중월 1점 홈런을 맞아 7-8로 역전을 허용했다. 이후 후속타자 오스틴 슬레이터를 삼진으로 잡아 힘겹게 불을 껐다.

그러나 콜로라도 타선은 8회말 3안타를 집중시켜 2득점, 9-8로 다시 승부를 뒤집었다. 오승환은 블론세이브를 기록했으나 타선의 도움으로 승리투수가 되며 시즌 6승 3패 3세이브를 기록했다.

강주형 기자 cubie@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