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야구 대표팀 양현종이 3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을 통해 입국한 후 인터뷰를 하고 있다. 대표팀은 아시안게임 야구 결승에서 일본을 상대로 3대0으로 승리, 대회 3연패를 달성했다. 뉴스1

"금메달 못 땄으면 어땠을까. 무서운 상상도 해봤다."

한국 야구 대표팀의 에이스 양현종(KIA 타이거즈)이 금메달을 목에 걸고도 무거운 속마음을 털어놨다.

선동열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 대표팀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을 마치고 3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야구 대표팀은 아시안게임 일본과 결승전에서 3-0으로 승리해 2010년 광저우, 2014년 인천 대회에 이은 3연패를 이뤘다.

그러나 입국장에는 금메달을 축하하는 플래카드도, 수백 명의 환영 인파도 없었다. 같은 날 수많은 팬으로 인산인해를 이룬 축구대표팀의 입국장과는 분위기가 상반됐다.

양현종은 "금메달 따고 나서도 안 좋은 얘기가 나올까 싶었다. 그런데 우승한 뒤로도 안 좋은 이야기가 나오더라"며 "한편으론 우승 못 했으면 어땠을까, 무서운 상상도 해봤다"고 말했다.

이어 "그라운드에선 외부 시선을 신경 쓰지 않고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을 했다"며 "금메달을 딴 뒤 선수끼리 많이 격려하고 축하해줬지만 힘이 빠진 것은 사실"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대표팀은 출범부터 팬들의 지지를 받지 못했다. 지난해 경찰청과 상무 입대까지 포기한 오지환(LG 트윈스)과 박해민(삼성 라이온즈)이 대표팀에 발탁되면서 병역 혜택 논란이 따라다녔다.

자카르타 입성 후 첫 경기였던 예선라운드 대만전에서 1-2로 패하면서 대표팀을 향한 비난은 극에 달했다. 다행히 대표팀은 이후 5경기에서 전승을 거두며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양현종은 "대한민국 운동선수라면 우승하는 건 당연한 일"이라며 "어찌 됐건 우리가 금메달을 땄기 때문에 후련하다"고 소회를 밝혔다.

이제 대표팀 선수들은 소속팀으로 복귀해 4일부터 재개하는 KBO리그 출전을 준비한다. 양현종은 "앞으로 매 경기가 중요하다. 중고참 선수로서 선후배들을 잘 이끌어 올 시즌을 잘 마무리하고 싶다"고 각오를 밝혔다. 뉴스1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