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의 발목을 붙잡고 있는 화재 이슈가 좀처럼 마무리되지 않고 있다.

BMW 측에서 안전점검 등을 실시한 차량이 화재가 발생하기도 했으며 최근에는 디젤 차량이 아닌 가솔린 차량까지 화재가 발생했다. 게다가 유럽에서는 한국과 같이 '화재 문제'를 우려해 리콜에 나서는 모습이다. BMW 고객들은 불안할 수 밖에 없다.

지난 8월 6일, BMW 코리아는 BMW 디젤 차량의 화재에 대한 긴급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 자리에서 BMW 그룹 본사의 화재 원인 조사 결과 및 향후 계획을 발표되었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BMW 코리아의 김효준 회장은 BMW 화재 사태에 대한 사죄와 함께 "화재 당사자들께 진심으로 사과와 위로의 말씀 전한다”고 말하며 머리를 숙였다.

이어 “문제 해결을 위해 BMW 본사에서 한국에 방문해 대응 및 개선을 위해노력하고 있으며 안전 진단과 리콜이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할 것이며 화재의 원인 파악에도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실제 BMW 코리아는 화재 사태에 대응하기 위해 BMW 520d 등 42개 차종 10만여대에 대해 긴급 안전 진단을 벌이고 있으며, 2011년3월부터 2016년 11월까지 생산된 BMW 디젤 차량 42개 차종, 10만 6,317대를 대상으로 본격적인 리콜 또한 순차적으로 진행 중에 있다.

다행이라고 한다면 BMW의 가솔린 차량의 화재는 BMW 측의 문제가 아닌 차량 소유주의 차량 관리 부재 및 정비 불량 등의 원인으로 알려졌다는 점이다.

하지만 이런 상황에서 유럽에 이어 일본에서도 리콜에 나선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유럽의 경우에는 8월 7일, 그러니까 BMW 코리아의 긴급 기자 회견 그 다음날 BMW 리콜이 발표되었다.

독일의 일간지 FAZ를 통해 처음 알려진 유럽 내 BMW 리콜은 '한국에서 시작한 화재가 리콜로 이어졌다'고 언급하며 32만 4,000여 대에 이르는 대대적인 리콜을 진행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특히 각 매체들은 '유럽에서도 일부 화재가 발생'며 BMW의 결함을 언급했다.

유럽 내에서 진행되는 리콜은 BMW가 생산한 3 시리즈부터 4, 5, 6 그리고 7 시리즈는 물론이고 X3, X4, X6 등 SUV 라인업 대다수가 그 대상이된다. 한편 일본 내 리콜은 8월 31일, BMW 일본 법인이 일본 국토교통성에 리콜 신고를 하며 리콜의 소식이 알려졌다.

BMW 일본 법인의 신고 내용에 따르면 BMW 320d를 비롯하여 2012년 6월~2016년 10월 생산된 해당 5개 차종이 대상이되며 리콜 규모는 총 3만 9,000여 대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화재 등이 발생되고 있는 한국과 유럽의 BMW와 같은 부품을 쓰고 있는 일본 내 BMW 차량들이 판매되고 있기 때문에 일본 내에서도 배기가스 재순환 장치의 작동불량으로 인한 BMW 화재가 방생할 수 있다는 판단이 있어 리콜을 실시한다고 알려졌다.

다행이라고 한다면 한국과 유럽과 달리 아직 일본 내에서는 화재가 발생되지 않았다는 점이다.

한편 BMW의 화재 사고가 계속 이어지며 고객들의 혼란과 불편함이 계속 늘어나고 있는 상황이다. 화재를 우려하며 BMW 차량의 주차를 거부하는 주차장이 늘어가고 있으며 BMW 브랜드에 대한 시장의 이미지 또한 급락하고 있다.

게다가 해당 문제가 존재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진 최신의 BMW 차량들을 구매한 고객들 마저도 '문제 차량의 고객'으로 치부되고 있다는 점까지도 큰 문제로 이어지고 있다.

폭스바겐의 디젤게이트 이후 폭스바겐 및 아우디는 편법이라고는 하지만 판매량에 대한 회복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었다. 하지만 이번의 BMW의 문제는 사뭇 다른 모습이다. 이런 상황에서 BMW는 어떤 결과를 보여주고, 또 어떤 결과를 얻게 될지 그 귀추가 주목된다.

한국일보 모클팀 - 김학수 기자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