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보고르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결승전 한국과 일본의 경기. 한국 김학범 감독이 경기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우여곡절 끝에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우승을 차지한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의 김학범 감독은 우승의 공을 선수들에게 돌렸다.

김 감독은 1일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숙적' 일본 U-21 대표팀과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결승에서 연장 혈투 끝에 2-1로 승리해 금메달을 차지한 뒤 "굉장히 힘들고 어려웠다"라며 "특히 원정에서 우승을 했다는 것은 큰 의미가 있다"라고 자평했다.

이어 "애써준 선수들에게 고맙다. 모든 것을 선수들이 스스로 만들었다"라고 말했다.

김 감독은 승리의 원동력을 묻는 말에 "선배들이 잘 이끌었고, 후배들의 의지도 강했다"라며 "경기를 치르면서 조직력이 좋아졌다. 우승할 수 있는 원동력이었다"라고 밝혔다.

'특별히 고마운 선수를 꼽아달라'는 질문엔 "여기 있는 선수들이 다 고맙다. 그리고 미안하다"라고 말했다.

김학범 감독의 눈시울이 붉어졌다.

연합뉴스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