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 배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AG) 여자 배구 일본전에서 한국 선수들이 동메달을 확정한 뒤 환호하고 있다. 자카르타=연합뉴스.

한국 여자배구가 아시안게임에서 숙적 일본을 따돌리고 동메달로 유종의 미를 거뒀다.

차해원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1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겔로라 붕 카르노(GBK) 배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3,4위전에서 일본을 세트 스코어 3-1(25-18 21-25 25-15 27-25)로 물리쳤다. ‘배구 여제’ 김연경(터키 엑자시바시)이 무려 32점을 퍼부으며 승리의 일등공신이 됐다. 이날 승리로 한국은 지난 6월 국제배구연맹발리볼네이션스리스(VNL)에서 일본에 완패(0-3)한 빚을 깨끗하게 갚았다.

결국 서브 리시브가 관건이었다. 한국은 전날 준결승에서 리시브 불안으로 태국에 패해 동메달 결정전으로 밀렸다. 하지만 이날은 일본을 상대로 모처럼 안정된 리시브를 보였다. 여기에 블로킹도 15-5로 압도했다.

1세트에서 한국은 블로킹(4점)과 김연경의 9득점을 묶어 손쉽게 승리했다.

그러나 2세트 중반 박정아의 서브 리시브가 다시 흔들렸고, 김연경의 공격 실패까지 나오면서 일본에 세트를 내줬다.

전열을 재정비한 한국은 3세트 초반 박정아와 이효희의 블로킹 득점이 나왔고, 이재영과김연경의 공격이 터지면서 세트 스코어 2-1로 승기를 가져왔다.

하지만 일본의 반격도 만만치 않았다. 4세트 한국은 여유있게 앞섰으나 일본의 거센 공격에 당하면서 듀스까지 허용했다. 그러나 25-25에서 양효진의 밀어넣기와 블로킹이 잇달아 나오면서 3-1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양효진과 이재영이 각각 블로킹 3개 등 16득점으로 김연경을 받쳤다.

한편, 결승전에선 2016 리우데자네이후 올림픽 금메달 중국이 태국을 세트 스코어 3-0(25-19 25-17 25-13)으로 가볍게 꺾고 정상에 올랐다. 에이스 주팅(24)이 블로킹 3개 포함 26득점으로 펄펄 날았다.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