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는 '제21회 대한민국 관광기념품 공모전' 대상(대통령상)에 청년(완제품) 분야의 '경복궁 단청 연필'이 선정됐다고 30일 밝혔다. 경복궁 단청 연필은 단청의 아름다움과 나무 재료의 속성이 잘 반영돼 장식성과 실용성이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았다. 한국관광공사. 연합뉴스.

한국관광공사가 문화체육관광부와 개최한 ‘대한민국 관광기념품 공모전’에서 ‘경복궁 단청 연필’이 대상(대통령상)작으로 선정됐다. 한국관광공사는 지난달 2일부터 6일까지 ‘제21회 대한민국 관광기념품 공모전’을 열어 총 768개 작품을 받았다. 총 50점의 수상작을 선정한 관광공사는 30일 수상작품을 공개했다.

이 공모전은 응모자격을 청년과 일반으로 나누고 분야는 완제품과 상품화가 가능한 아이디어로 나눠 진행했다. 대상을 받은 ‘경복궁 단청 연필’은 청년 분야에서 완제품으로 제출된 작품이다. 단청의 아름다움과 나무의 속성이 연필의 재료적 특성에 반영돼 장식성과 실용성 면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금상(국무총리상)에는 한글을 쉽게 배울 수 있도록 한 ‘펀트 한글베이직’과 제주도 현무암 모양으로 제작한 ‘제주돌빵’이 선정됐다. 은상(문화체육관광부)은 ‘단청 타투 스티커’와 ‘한복을 입을 스니커즈’, ‘한국 전통복식 네임텍M’이 받았다. 수상작 50점은 오는 31일부터 다음달 9일까지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 전시된다.

한국일보 웹뉴스팀

'제21회 대한민국 관광기념품 공모전'에서 금상(국무총리상)을 수상한 ‘제주돌빵’(일반, 완제품). '제주돌빵'은 제주도 현무암을 모티브로 제작된 빵으로, 제주의 대표 농산물인 중산간 녹차, 곶자왈 감귤, 우도 땅콩을 사용해 맛을 냈다. 빵 표면은 현무암처럼 거치나 내부 식감은 카스텔라처럼 부드럽다. 한국관광공사. 연합뉴스.
'제21회 대한민국 관광기념품 공모전' 금상(국무총리상)을 수상한 '펀트 한글베이직'(청년, 완제품). '펀트 한글베이직'은 한글을 쉽게 배울 수 있도록 한글 자음을 활용한 글자 교구이다. 한국관광공사. 연합뉴스
은상(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 수상작인 '단청 타투 스티커'(청년, 아이디어). 한국관광공사. 연합뉴스
은상(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 수상작인 '한국 전통복식 네임텍M(일반, 완제품)' 한국관광공사. 연합뉴스
은상(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 수상작인 '한복을 입은 스니커즈(청년, 아이디어)' 한국관광공사. 연합뉴스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