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일 서울 중구 우리카드 본사에서 진행된 '카드의 정석' 100만좌 돌파 기념식에서 정원재(왼쪽 다섯번째) 우리카드 사장이 카드의 정석 디자이너인 한국화가 김현정(왼쪽 네번째)에게 기념카드를 전달한 뒤 유공 직원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우리카드 제공

우리카드의 ‘카드의 정석’이 출시 5개월 만에 가입 계좌가 100만좌를 돌파했다.

30일 우리카드에 따르면 ‘카드의 정석’은 포인트(포인트 적립), 디스카운트(할인 혜택), 쇼핑(쇼핑 특화), 엘포인트(엘포인트 적립) 등 4가지 하위 상품으로 구성된 신용카드다. 지난 4월 가장 먼저 선보인 ‘카드의 정석 포인트’ 카드는 출시 3주 만에 10만좌 이상 가입하며 흥행에 성공했고, 이후 출시된 ‘디스카운트’ ‘쇼핑’ ‘엘포인트’ 카드도 인기를 끌고 있다.

‘카드의 정석’은 적립과 할인 서비스에 집중하고 고객의 이용 빈도가 높은 업종을 분석해 추가 혜택을 제공한 것이 성공 비결로 꼽힌다. 우리카드 관계자는 “불필요한 부가서비스를 없앤 대신 핵심 혜택을 강화해 고객 만족도도 더 높아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우리카드는 ‘카드의 정석’ 시리즈를 직장인 특화 카드, 마일리지형 카드 등으로 확장해 연말까지 200만좌 이상 가입을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박세인 기자 sane@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