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본, 9월 첫주 ‘심뇌혈관질환 예방관리주간’ 맞아 ‘레드서클 캠페인’ 진행

질병관리본부는 9월 첫째 주 ‘심뇌혈관질환 예방관리 주간’(9월1~7일)을 맞아 ‘자기혈관 숫자 알기’를 슬로건으로 심뇌혈관질환에 대한 ‘레드서클 합동 캠페인’을 벌인다.

자기혈관 숫자란 자신의 혈압, 혈당, 콜레스테롤 수치를 말한다. 정기적인 검사로 이 수치를 파악하고 있어야 고혈압, 당뇨병, 이상지질혈증 등 심뇌혈관질환을 예방할 수 있다. 정상 수치는 혈압 120/80mmHg 미만, 공복 혈당 100㎎/dl 미만, 콜레스테롤 200㎎/dl이다.

그러나 질본에 따르면 아직 젊고 경제활동이 가장 활발한 30~40대의 경우 장노년층에 비해 고혈압, 당뇨병, 이상지질혈증에 대한 인식도 낮고 질환 관리도 잘 안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이 때문에 이번 레드서클 합동 캠페인은 경제활동이 가장 활발하지만 건강관리에는 가장 취약한 3040 연령대 직장인을 대상으로 집중 홍보한다고 질본은 밝혔다.

심뇌혈관질환 예방관리 주간 동안 시도 및 전국 시군구 보건소에는 혈압ㆍ혈당 측정이 가능한 ‘레드서클존’이 운영되며, 누구나 이곳을 방문하면 자신의 혈관 건강상태를 체크해 보고, 심뇌혈관질환 예방과 관리 방법 등을 안내 받을 수 있다.

최진주기자 pariscom@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라이프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