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사진. 중국군망이 공개한 공군 비행훈련 모습. 중국군망 캡처=연합뉴스

중국 정찰기 1대가 29일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에 진입해 비행한 뒤 되돌아갔다. 중국 군용기의 KADIA 진입은 올해 들어서만 5번째로 모두 월말에 쏠려있는 점에 군 당국은 주목하고 있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오전 7시 37분쯤 중국 국적의 군용기 1대가 이어도 서남방에서 KADIZ로 진입했다”고 밝혔다. 이 군용기는 Y-9 계열의 정찰기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 정찰기는 이후 대한해협 KADIZ 접경을 따라 진입과 이탈을 반복하며 비행하다 포항 동북 방향 약 40마일(74km)에서 북쪽으로 기수를 돌려 강릉 동방 약 52마일(96km)까지 이동했다. 이후 오전 9시38분쯤 남쪽으로 선회해 진입한 경로를 따라 11시 50분쯤 KADIZ를 최종 이탈했다.

우리 군은 중국 정찰기의 KADIZ 접근 움직임을 식별하고 곧바로 공군 F-15K 전투기 10여대를 출격시켜 추적 감시 비행했다고 합참은 전했다.

방공식별구역은 외국 항공기의 영공 무단 침입을 막기 위해 영공 밖에 설정한 일종의 예방 구역이다. 국제법적 효력은 없으나 공중에서의 각국 간 불필요한 군사적 긴장감 상승을 피하기 위해 상대국 방공식별구역을 침범하지 않는 것이 관례다.

그러나 중국 군용기의 KADIZ 침범은 지난 1월 29일과 2월 27일, 4월 28일, 7월 27일 그리고 이번까지 벌써 5번째다. 특히 5차례 모두 각 달의 27~29일 사이 이뤄졌다. KADIZ와 JADIZ(일본방공식별구역)가 중첩돼 있는 이어도 해역에 대한 중국 정찰기 훈련이 정례적으로 계획돼 있을 것으로 추측할 수 있는 대목이다. 정부 관계자는 “지속적으로 KADIZ와 JADIZ를 침범해 한국과 일본의 군사 대응을 파악하려는 의도로 보인다”고 말했다.

조영빈 기자 peoplepeople@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