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알 마드리드 소속의 호날두가 4월 4일 유벤투스를 상대로 넣었던 환상적인 오버헤드킥. EPA 연합뉴스

세계적인 축구 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의 환상적인 오버헤드킥이 2017~18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올해의 골’에 선정됐다.

유럽축구연맹은 29일(한국시간) “호날두가 레알 마드리드 소속으로 뛴 8강전에서 현재 소속팀 유벤투스를 상대로 보여준 오버헤드킥이 올해의 골로 뽑혔다”고 전했다.

이 슛은 유럽축구연맹(UEFA) 홈페이지 팬 투표에서 전체 34만6,915표 중 19만7,496표를 얻어 11명의 후보 중 1위에 올랐다.

호날두는 지난 4월 4일 UEFA 챔피언스리그 8강 1차전에서 후반 19분 다니 카르바할이 크로스를 올려주자 공중으로 솟구쳐올라 환상적인 오버헤드킥으로 골 망을 흔들었다. 올 시즌을 앞두고 이탈리아 세리에A 유벤투스로 이적한 그는 지난 시즌까지 레알 마드리드의 UEFA 챔피언스리그 3연패 달성에 앞장섰고, 15골을 기록하며 여섯 시즌 연속 챔피언스리그 득점왕 타이틀을 차지했다.

UEFA 올해의 골은 리오넬 메시(FC바르셀로나)가 2015년과 2016년 2년 연속 받았고, 지난해에는 호날두의 유벤투스 동료인 마리오 만주키치가 수상했다.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