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부종합위주전형 573명으로 늘려 41% 차지

차용진 입학처장

숙명여대는 2019학년도 전체 신입생 모집인원의 65.4%인 1,384명을 수시로 선발한다. 올해 숙명여대 수시전형은 학생부종합위주전형의 대폭 확대와 실기 위주의 예능창의인재 모집인원 확대, 그리고 소프트웨어융합인재전형의 신설 등을 특징으로 한다. 자연계의 경우 학업우수자전형과 논술우수자전형의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일부 조정했으며, 논술 공통문항 폐지, 일부 전형의 선발방식 간소화 등도 이뤄졌다.

학생부를 주요 전형요소로 활용하는 학생부종합위주전형의 모집인원은 전년도 512명에서 573명으로 늘어나 수시모집 인원 가운데 41.4%를 차지한다. 이 가운데 대표전형인 숙명인재전형으로 518 명을 선발한다. 글로벌협력전공과 앙트러프러너십전공은 해당전형에서 처음으로 신입생을 모집한다. 전형방법은 전년도와 동일하게 1단계는 서류 100%으로 3배수 선발하며, 2단계에서는 1단계 성적 40%에 면접 60%를 반영한다.

올해 소프트웨어융합인재전형을 신설했다. 정원외 전형인 농어촌학생, 특성화고교출신자, 특성화고졸재직자전형은 서류심사 100%로 변경해 면접시험을 없앴다.

숙명여대 학업우수자전형은 총 315 명을 선발한다. 올해 처음 응용물리 전공에서 4명을 모집한다.

논술우수자전형에서는 총 302명을 선발한다. 논술시험 60%와 학생부(교과)40%로 선발한다.

예능창의인재전형은 음악대학, 미술대학, 무용과, 체육교육과에서 총 146명(전년도 115명)을 선발한다.

총 48명을 모집하는 글로벌인재전형은 4개 외국어 부문(영어, 프랑스어, 독일어, 일본어)에서 뛰어난 어학실력과 글로벌 마인드 등을 가진 학생을 뽑는다. 전형방법은 전년도와 같다. 올해부터는 블라인드 면접방식을 통해 지원자의 개인정보(성명, 수험번호, 출신고교명 등)가 제공되지 않는다.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