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색포도상구균 검출 빵 ‘아튀’도 회수조치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의해 회수조치된 라온현미유와 아튀. 식약처 제공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식품제조ㆍ가공업체 세림현미가 제조ㆍ판매한 ‘라온현미유’에서 벤조피렌이 기준치(2.0 ㎍/㎏)를 초과해 검출(2.5㎍/㎏))돼 해당 제품을 판매중단ㆍ회수 조치했다고 28일 밝혔다. 벤조피린은 유기물질이 불완전 연소될 때 생성되는 1급 발암물질이다. 구체적인 회수ㆍ판매조치 대상은 유통기한이 2020년 8월 2일인 라온현미유 1만1,212병(6,654ℓ)이다.

식약처는 또 식중독을 유발할 수 있는 황색포도상구균이 검출된 ‘아튀’(아이스크림튀김ㆍ바닐라맛) 빵에 대해서도 회수조치했다. 태성푸드가 제조ㆍ판매한 제품으로, 구체적으로는 유통기한이 올해 8월 18일로 표시된 29.4㎏이 회수 대상이다.

식약처는 해당 제품을 구매한 소비자는 판매 또는 구입처에 반품하여 줄 것을 당부했다.

신지후 기자 hoo@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