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일 오전 9시께 경기도 광주시 태전동의 한 폴리에틸렌 파이프 이음관 제조공장 자재 창고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대응 최고단계를 발령한 가운데 진화 중이다. 경기도재난안전본부 제공=연합뉴스

28일 오전 8시58분께 경기 광주시 태전동 소재 제조업체 자재 창고에서 화재가 발생해 소방당국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화재 후 불길이 거세져 오전 9시47분께 대응3단계를 발령해 지휘차 등 소방장비 90여대와 소방인력 400여명을 동원해 불길을 잡고 있다.

화재가 발생한 창고는 철근콘크리트 샌드위치 구조물로, 소방대는 불길이 거세 내부로 진입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창고 내부에는 가스배관 파이프가 보관돼 있는 것으로 소방당국은 추정하고 있다.

28일 오전 8시58분께 경기 광주시 태전동 소재 제조업체 자재 창고에서 화재가 발생해 소방당국이 대응3단계를 발령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화재가 발생한 창고는 철근콘크리트 샌드위치 구조물로, 소방대는 불길이 거세 내부로 진입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뉴스1

오전 11시10분 기준으로 불은 5개동(9000㎡)로 번졌고, 이 가운데 2개동은 전소됐다. 내부에 있던 근로자들은 긴급 대피해 현재까지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응 3단계는 재난안전본부장이 현장지휘관을 맡으며 화재초기 상황부터 대형화재 우려가 높아 중앙 및 인접 시·도 소방력의 지원이 필요한 화재를 뜻한다. 뉴스1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