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1일 靑 오찬 겸 전원 회의
당청관계 변화 불러올지 주목
31일엔 의원 전원 1박 워크숍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신임 대표(왼쪽)가 27일 오전 국회 당대표실에서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으로부터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축하 난을 전달받고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오대근 기자 inliner@hankookilbo.com

‘이해찬 효과’ 때문일까. 더불어민주당과 정부ㆍ청와대가 다음달 1일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의 오찬을 겸한 이른바 ‘당ㆍ정ㆍ청 전원협의’ 회의를 열기로 했는데, 국무위원 전원이 소집됐다. ‘강한 여당’을 강조해온 이해찬 신임 대표가 당정청 관계의 고삐를 틀어쥐기 시작한 것이 청와대 주도의 국정운영 방식의 변화로 이어질 수 있을지 주목된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27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워크숍에 이어 (9월 1일) 청와대 오찬이 확정됐다”며 “당정청 전원협의와 같은 회의가 있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홍 수석대변인은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이 이 대표를 찾아 취임축하 인사를 마친 직후 이같이 전했다.

민주당은 전원협의 전날인 이달 31일에는 충남 예산의 한 리조트에서 의원 전원이 참석하는 1박 2일 워크숍을 열고 정기국회 전략 등 현안을 논의한다. 정기국회를 앞두고 원내지도부가 마련한 정책 기조를 설명하고 입법 전략 등을 논의하는 자리다. 민주당은 작년에도 의원 워크숍 마지막 날 청와대에서 당정청 오찬회동을 한 바 있다.

이번 전원협의에는 특히 각부 장관 등 국무위원이 모두 참석한다. 최근 느슨해지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는 관료조직 장악력을 높여야 한다는 당의 요구가 반영된 게 아니겠냐는 분석이 나온다. 이 대표 측은 당정청 간 소통 강화 차원이라며 원칙론을 강조하고 있지만, 당내에서는 벌써부터 ‘청와대에도 할 얘기는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홍 수석대변인은 “청와대에 가는 건 일찌감치 예정돼 있었다”면서도 “(지난해는) 청와대 수석·비서관들이 다 배석했는데 이번엔 전체 국무위원까지 함께하는 것으로 합의됐다”고 전했다. 이 대표 취임 이후 장관들까지 함께 하는 당정청 회동으로 확대됐다는 말로 들린다.

노무현 정부 당시 총리로 당정청 협의를 주도했던 경험의 영향이 큰 것으로 보인다. 이 대표는 당시 매주 토요일 당 대표ㆍ총리ㆍ청와대 비서실장이 참석하는 고위 당정청 회의를 주재하며 ‘책임총리’로서 위상을 과시했었다. 문재인 정부 들어서는 문 대통령과 이낙연 총리가 매주 월요일 주례오찬 회동을 해오고 있지만, 고위 당정청 협의는 아직 정례화되지 않았다.

한편 한 정무수석은 이날 이 대표를 만나 “원활한 소통을 통해 개혁 과제와 입법을 효율적으로 추진해달라”는 문 대통령의 메시지를 전달했다고 홍 수석대변인이 전했다.

이동현 기자 nani@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