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정부가 2022년까지 혁신도시에 1,000여개 기업을 추가로 입주시키고 관련 고용인원도 2만 명까지 늘리기 위해 본격적으로 나선다.

정부는 27일 15차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혁신도시 시즌 2’ 정책 관련 ‘혁신도시 기업 입주 및 창업 활성화 방안’을 발표했다. 정부가 가장 강조하는 부분은 입주기업을 1,000개까지 늘리기 위한 기업 환경 조성이다. 이를 위해 ▦투자선도지구 및 특별건축구역 지정 ▦신사업 테스트베드 활용을 위한 ‘규제샌드박스’ 지정을 추진한다. 이어 산학연 클러스터 분양 토지의 탄력적인 분할ㆍ합병을 허용하고, 일부 미착공 클러스터 용지는 공공매입 후 장기저리 임대 방식의 공급을 추진할 예정이다.

클러스터 입주기업에 대해선 3년 동안 사무실 임차료ㆍ분양대금 이자의 최대 80%를 매월 지원한다. 또 2022년까지 10개 혁신도시에 각각 발전재단을 설치, 기업 지원센터를 운영하는 등 산학연 협력 거버넌스를 촉진시킨다는 방침이다. 손병석 혁신도시발전추진단장(국토교통부 1차관)은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혁신도시로의 기업 집적을 가속화할 계획”이라며 “혁신도시가 지역의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기능할 수 있도록 지역과 적극 협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현재 전국 10개의 혁신도시에는 이전 대상 공공기관 113개 중 110개 기관이 작업을 완료해 외형적으로는 올 6월 기준 18만2,000명이 거주하는 등 도시의 모습을 갖춰 가고 있다. 그러나 정부는 아직 기업과 연구소 등의 교류가 떨어지는 등 산학연 생태계가 갖춰진 성장거점으로서의 역할은 미흡하다고 판단하고 있다.

혁신도시 내 산학연 클러스터 용지 입주도 계획 면적 대비 20%에 그치고 있다. 혁신도시 입주기업 역시 대부분 지역 내 중소기업이 이동한 데다, 고용규모도 1만1,000명 수준에 불과하다. 특히 부산ㆍ대구ㆍ광주ㆍ전남 등 대도시 인접 혁신도시를 제외한 나머지 혁신도시는 입주기업 수가 현저히 적어 활성화가 시급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정재호 기자 next88@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