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대표팀 선수들이 26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야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야구 B조 조별리그 1차전 대만전에서 경기가 풀리지 않자 심각한 표정으로 지켜보고 있다. 자카르타=연합뉴스

아시안게임 3연패에 도전하는 한국 야구가 시작부터 대만에 충격의 패배를 당했다.

선동열 감독이 이끄는 야구대표팀은 26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겔로라 붕 카르노(GBK) 야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야구 B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대만에 1-2로 졌다. 각 팀 4번타자들로 꾸린 초호화 타선은 6안타 1득점의 빈공으로 패배를 자초했다. 상대는 대만의 실업야구 투수들이었다. 대만은 조 1위로 슈퍼라운드 진출의 유리한 고지를 점한 반면 한국은 조 2위로 밀릴 처지에 몰렸다.

선발 양현종(KIA)이 1회 불의의 일격을 당했고, 끝내 만회하지 못했다. 대만은 1회초 공격 2사 후 장젠밍의 3루타로 기회를 잡았다. 단타성 타구였지만 좌익수 김현수(LG)가 바운드를 맞추지 못하면서 가랑이 사이로 흘려 3루타를 만들어줬다. 이어 린자위가 양현종을 좌월 투런홈런으로 두들겼다. 양현종은 투스트라이크의 절대적으로 유리한 볼카운트에서 밋밋한 한가운데 직구를 던지다 통타 당했다. 대만 타자들을 만만하게 보고 빠른 승부를 볼 생각이었든지, 실투였든지 둘 중 하나다.

0-2로 뒤진 4회 선두 타자 김재환(두산)의 솔로포로 1점을 따라붙을 때만 해도 역전은 시간 문제로 보였지만 끝내 스코어는 바뀌지 않았다. 한국은 제구가 불안한 대만 선발 우셩펑을 상대로 좀처럼 공격의 실마리를 풀지 못했다. 찬스를 잡으면 후속타가 터지지 않았고, 잘 맞은 타구는 야수 정면으로 가는 등 운도 따르지 않았다. 5회 1사 후 이정후(넥센)가 2루타를 치고 나갔지만 득점에 실패했고, 6회 무사 1루에선 김재환의 잘 맞은 타구가 대만 두 번째 투수 왕쭝하오의 글러브에 빨려 들어가 병살타가 되고 말았다. 8회 1사 1루, 9회 1사 2루도 모두 무산됐다.

일부 선수들의 ‘병역혜택용’ 대회라는 비아냥을 들으며 출발한 야구대표팀에게 가중된 심리적 압박이 경기력에 영향을 미쳤다는 시선도 있다. 선동열 대표팀 감독도 경기 전 취재진과 인터뷰도 피하면서 부담감을 드러냈는데 결국 예상하기 싫었던 결과로 나타나고 말았다. 한국은 27일 오후 8시 30분 홈 팀 인도네시아와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른다.

성환희 기자 hhsung@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