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차로 안전 방지턱 들아 받아
전남경찰청 전경.

전남경찰청 소속 간부가 전남 무안의 한 도로에서 교통사고로 숨졌다.

26일 오전 0시15분쯤 무안군 삼향읍 전남도청 앞 도로에서 전남경찰청 소속 A(55) 총경이 운전하는 승용차가 콘크리트로 된 회차로 안전 방지턱을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A총경이 크게 다쳐 병원으로 옮겼지만 숨졌다. 경찰은 A총경이 지하차도 진입 중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 등을 조사 중이다.

박경우 기자 gwpark@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