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관악경찰서는 25일 오후1시쯤 서울대 사회과학대 2층 여자화장실에 숨어 있다 발견된 10대 남성 고교생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해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를 조사중이라고 밝혔다.

경찰 등에 따르면 A군은 카메라가 있는 스마트 폰을 갖고 여자화장실에 숨어있다가 이 학교 교수에게 발견돼 경찰에 넘겨졌다. 경찰은 A군이 휴대전화로 ‘몰래 카메라(몰카)’로 불리는 불법촬영을 했는지, 화장실에 카메라를 설치했는지 등을 조사 중이다.

서울대 사회과학대는 A군이 몰카를 설치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해당 화장실을 이용하지 못하도록 통제하고 있다.

손영하 기자 frozen@hankookilbo.com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