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사 결과 29일 발표… 수사의뢰도 검토

16일 서울시교육청 감사관실 관계자가 문제 유출 의혹이 제기된 서울 강남의 한 사립고교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강남의 한 사립고교에서 보직부장 교사가 같은 학교에 다니는 쌍둥이 딸에게 시험문제를 유출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자매가 같은 오답을 적어낸 사실이 확인됐다. 서울시교육청은 의혹을 확실히 풀기 위해 이 사건을 수사의뢰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24일 시교육청에 따르면 교육청이 13일 A고에 대해 특별장학(조사)을 한 결과, 이 학교 교무부장 B씨의 자녀인 2학년인 쌍둥이 자매는 정답이 정정된 시험문제에 ‘정정되기 전 정답(오답)’을 나란히 써낸 경우가 몇 차례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정정 전 정답을 똑같이 적어낸 것은 문제유출 의혹을 키운 주요 근거 중 하나였다.

자매가 수행평가에서 높은 점수를 받은 사실도 확인됐다. 다만 해당 수행평가에서는 대부분의 학생이 만점을 기록했다고 시교육청은 설명했다. 시교육청은 A고가 학교생활기록부 작성ㆍ관리지침을 어기고 교과우수상 및 학업성적 최우수상을 중복해 수여하고, 자녀가 속한 학년 시험문제 출제ㆍ검토에서 관련 교원을 배제하지 않은 점도 확인해 시정을 요구했다. A고에는 쌍둥이 외에도 교사 자녀가 2명 더 다니는 것으로 파악됐다.

시교육청은 문제유출 의혹이 확산하자 특별장학에 이어 16~22일 특별감사를 진행했다. 감사 결과는 29일 발표될 예정이다. 아직까지 B씨가 시험지나 답안 유출에 개입한 정황은 드러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감사 결과에서도 의혹이 해소되지 않으면 수사기관에 수사를 요청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교육부는 최근 교사 부모와 학생 자녀가 같은 학교에 다니는 것을 원칙적으로 금지하는 상피제를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김이삭 기자 hiro@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