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투자금 두고 다툼한 동거인 추적 중

전남경찰청 로고

전남 영암의 한 축사에서 50대 어머니와 30대 아들이 흉기에 찔려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4일 영암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8분쯤 영암군 A(53ㆍ여)씨의 축사에서 A씨와 아들 B(32)씨가 흉기에 수 차례 찔려 숨져 있는 것을 A씨 지인이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

지인은 A씨가 이날 오전부터 연락이 닿지 않아 축사를 찾았다가 A씨 모자를 발견했다.

경찰은 A씨가 동거인 황모(59)씨와 “축사 투자금 때문에 다툼이 잦았다”는 주변인들의 진술을 토대로 황씨를 추적 중이다.

박경우 기자 gwpark@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