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일 오전 국회 본청 상임위원회 회의실 복도에서 정부 부처 관계자들이 태풍대비를 위해 상임위 출석 자료 등 짐을 싸서 국회를 떠날 준비를 하고 있다. 이날 국회에서는 태풍대비를 위해 일부 상임위 개회가 취소되거나 연기됐다. 연합뉴스

제19호 태풍 ‘솔릭’의 북상 소식에 국회도 23일 예정된 상임위 일정을 ‘올 스톱’시켰다. 태풍 상륙으로 인한 재해 대비책 마련에 집중하기 위해서다.

여야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발표한 ‘의사일정 관련 합의사항’ 공지에서 “정부가 태풍에 철저히 대응할 수 있도록 예결특위를 포함한 모든 상임위 일정을 공식 취소한다”고 밝혔다. 다만 결산의결 등 짧은 시간 내 끝낼 수 있는 전체회의와 소위 일정은 간사 간 협의로 자율적 판단해 의사일정을 진행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예산결산특위 일정은 전면 취소됐고, 3당 원내수석부대표 간 합의를 통해 27일 경제분야, 29일 비경제분야 회의를 열기로 결정했다. 최영애 국가인권위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 역시 27일로 순연됐고, 문화체육관광위의 상임위 분리 후 첫 전체회의도 열리지 않았다. 그 외 국토위와 기재위, 교육위, 농해수위, 환노위 등은 결산안건만 의결한 뒤 곧장 산회했다.

이어 여야 지도부는 직접 태풍 관련 대처상황 점검에 나서기도 했다. 추미애 대표와 홍영표 원내대표 등 여당 지도부는 이날 오후 광화문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를 방문해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과 류희인 재난안전관리본부장 등 정부측 실무자들로부터 상황 보고를 받았다. 추 대표는 “민주당도 원내대표를 중심으로 국회 행안위, 국토위 등 관련 상임위원과 비상대기하며 사전 점검을 하겠다”며 “재난 이후 국회 차원의 신속한 복구 및 대책 지원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도 홍철호 비서실장, 송석준 재해대책위원장 등과 함께 서울상황센터를 방문했다. 김 위원장은 피해 확산 여부와 안전 점검 실태 등을 파악한 뒤 “방해가 될 까봐 망설이다 인사 드리고 궁금한 것을 물으러 왔다”며 현장 공무원들의 노고를 격려했다.

이외 바른미래당은 태풍 대비 긴급 원내대책회의를 열고 정부와 지자체에 피해 최소화를 위한 만반의 대비태세를 갖춰달라고 주문했다. 민주평화당과 정의당 역시 논평을 통해 태풍 피해예방 및 수습에 철저히 대비해달라고 정부에 당부하며 적극적인 협력을 약속했다. 강유빈 기자 yubin@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