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청이 22일 오후 6시에 발표한 제19호 태풍 솔릭 위성 사진. 기상청 제공

제19호 태풍 ‘솔릭’이 제주 서귀포 남쪽 해상에서 한반도로 이동하면서 제주도에 강한 바람과 함께 비가 내리고 있다.

22일 기상청에 따르면 ‘솔릭’은 이날 오후 6시 현재 제주 서귀포 남쪽 190㎞ 부근 해상에서 시속 18㎞로 북서진 하고 있다. ‘솔릭’의 영향으로 현재 전남과 제주도에는 태풍 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제주도에는 최대 순간 풍속이 초속 25m가 넘는 매우 강한 바람이 불고 비가 내리고 있다. 최대 순간 풍속 기록은 한라산(삼각봉) 초속 30.2m, 서귀포(지귀도) 초속 29.5m, 마라도 초속 27.1m, 여수(간여암) 초속 23.6m, 제주공항 초속 21.6m다.

태풍 특보가 발효된 서해 남부 전 해상(전북 앞바다 제외)과 남해 전 해상, 제주도 전 해상에는 매우 강한 바람이 불면서 3∼9m의 거센 물결이 일고 있다. 앞으로 태풍 특보는 점차 확대될 예정이다.

제19호 태풍 솔릭의 접근으로 제주도 전해상에 태풍경보가 발효된 22일 오후 서귀포시 법환포구에 강한 파도가 넘나들고 있다. 서귀포=연합뉴스

‘솔릭’은 강풍반경이 360㎞, 중심기압은 955 헥토파스칼(hPa)로 강한 중형급 태풍이다. 태풍 영향 반경 내에서 가장 바람이 센 곳의 풍속은 초속 40m(시속 144㎞)에 달한다. 이 태풍은 23일 오전 6시쯤 서귀포 서쪽 100㎞ 부근 해상을 거쳐 23일 늦은 밤 중부 서해안에 상륙한 뒤 24일 새벽 수도권 지역을 통과할 전망이다. 같은 날 오후 강원도 북부를 지나 동해 상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예보됐다.

기상청은 “제주도와 남해안, 서해안에는 모레까지 해일에 의한 해수 범람이 우려되니 해안가 안전사고와 시설물 피해, 저지대 침수 등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며 “육상에서도 매우 강한 바람이 불어 옥외 시설물이나 고층건물의 유리창, 가로수, 전신주 파손, 공사현장 구조물 붕괴 등이 있을 수 있으니 조심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현재 일본 오사카 남동쪽 먼바다에 있는 제20호 태풍 ‘시마론’은 앞으로 일본을 관통해 동해에 진출할 것으로 보여 우리나라에 미칠 영향이 주목된다. 일각에서는 인접한 두 개의 태풍이 서로한테 막대한 영향을 미치는 ‘후지와라 효과’에 대한 우려가 나오고 있다. 기상청은 시마론의 영향이 크지 않을 것으로 보면서도 두 태풍이 상호 작용으로 서로를 끌어당길 가능성은 열어둔 채 이동 경로를 관찰하고 있다.

고은경기자 scoopkoh@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