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송파구 잠실 엘스 아파트 전경. 한국일보 자료사진

20~30대 청년들의 85%가 대출을 받더라도 자신의 집을 사고 싶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집을 사는 방식은 저축 등의 자산 확보가 아니라 '대출 혹은 부모님의 도움'을 전제해 씁쓸함을 남겼다.

22일 대한부동산학회에 따르면, 김선주 경기대 융합교양학부 초빙교수가 실시한 '청년세대의 주택자산형성에 관한 연구'에서 만19∼39세 청년 296명(유효답변 285명) 가운데 85%는 '주택 구입 의사가 있다'고 밝혔다. 주택 구입 예상 시기는 "일부 자금이 형성된 때"가 46%로 가장 많았고, "결혼"과 "취업"이 나란히 27%를 차지했다. 주택을 사려는 예상 연령대는 '30대 후반' 44%, '30대 초반' 41% 등 30대가 대다수를 차지했다.

그러나 "전체 집값을 자신의 돈으로 마련할 수 있다"고 답한 비율은 23%에 그쳤다. '집값의 61∼80%를 마련할 수 있다'가 17%, '81∼100%를 마련할 수 있다'가 6%에 불과했던 것이다. 오히려 44%는 "집값에서 자기자본 비중이 41∼60%일 것"이라고 예상했고, 25%는 "21∼40%"라고 답했다. "20% 이하"라는 답변도 8%가 있었다.

타인자본 마련 방법으로는 77%가 "대출", 13%가 "부모님"을 꼽았다. 타인자본 상환 계획은 "원리금 상환"이 67%, "투자 수익"이 14%, "정부보조금" 12% 순이었다. 주택의 예상 매입가격은 2억원(34%)과 3억원(32%)이 가장 많았다. 1억원과 4억원은 각각 13%와 9%, 5억원 이상은 12%였다. 구입하려는 주택의 지역은 "서울 근교 경기도"와 "서울"이 각각 64%와 30%를 차지했으며, 원하는 주택 유형은 '아파트'가 73%로 가장 많았다.

정재호 기자 next88@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