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B하나은행은 21일 한국벤처투자와 민간주도 벤처투자 활성화와 중소ㆍ벤처기업 혁신성장 및 일자리 창출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MOU에 따라 하나은행은 1,100억 규모의 모(母)펀드를 결성해 벤처기업을 도울 예정이다. 함영주(가운데) 하나은행장이 이날 서울 동교동의 스타트업 지원센터 홍합밸리에서 석종훈(왼쪽) 중소벤처기업부 창업벤처혁신실장, 주형철 한국벤처투자 대표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KEB하나은행 제공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