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병윤 한국교통안전공단 이사장이 20일 정부세종청사 국토교통부 기자실에서 ‘BMW 화재원인분석, 민관합동조사단 구성 등 향후 조사계획’ 브리핑을 진행 하고 있다. 세종=뉴스1

‘수상한’ 2016 설계변경 의혹, 22일 BMW 첫 자료 제출할 듯… “미제출 시 독일 간다”

BMW코리아가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통해 “한국 정부의 화재 원인 조사에 적극 협조하겠다”고 약속한 것과 달리 초반에는 자료 요청 자체를 무시했고 추후 의무 제출한 자료도 부실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권병윤 한국교통안전공단 이사장은 2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지난 6월 BMW 520d 차량의 특정 부위에서 화재가 빈번히 발생하는 이상 징후를 확인하고 6월25일, 7월5일 두 차례에 걸쳐 기술자료를 요청했지만, BMW 코리아는 자료를 회신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현행 법은 “국토교통부가 ‘결함조사(리콜) 지시’를 내린 뒤 요청하는 자료에 대해선 자동차 제조사가 의무적으로 답변해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그러나 리콜 지시 전 요청 자료에 대해선 별다른 규정이 없다. 이를 악용해 BMW코리아는 국토부의 리콜 지시(7월16일)가 있기 전까진 자료를 아예 제출하지 않았다. 당시 BMW코리아는 공단에 “본사에서 원인을 규명 중이고 관련한 회신을 기다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결함조사 지시 이후에도 ‘수박 겉 핥기’식 자료가 제출됐다. 공단에 따르면 BMW 코리아는 결함조사 지시 3일 뒤인 지난달 19일 공단의 ▦B47 및 N47 엔진이 적용된 차량(520d)의 화재발생 관련 도면 및 설계변경 내역 ▦결함 관련 국내외 제작결함 시정조치 자료 제출 요구에 대해 지난 3일 자료를 제출했다. 그러나 자료에는 관련 엔진에 대한 간략한 설명과 제원 등에 대한 요약 설명만 들어 있었다. 현장 조사를 담당하고 있는 공단 관계자는 “자동차 기술자라면 다 아는 BMW 엔진 제원에 대한 내용이 전부였다”며 “공단이 원한 것은 엔진 개발 이후 전체 히스토리(개발사)인데, 의도적으로 이 부분을 누락하거나 무시한 것으로 파악된다”고 말했다.

이에 공단은 향후 차량의 화재 원인을 특정하지 않고 연말까지 동시다발적으로 관련 조사를 진행하기로 했다. 공단은 국내 화재 사고의 절반을 차지하는 BMW 520d 차량 3대를 최근 구입, 독자적인 성능 검증도 준비 중이다. BMW는 ‘EGR 밸브 이상’을 화재 원인으로 주장하고 있지만, ▦EGR 제어프로그램 및 미세먼지저감장치(DPF) 등 처리시스템 간 화재상관성 조사 ▦흡기다기관 용융온도확인 등을 통해 다른 화재 원인 가능성도 확인하겠다는 취지다.

공단은 나아가 BMW의 2016년 설계 변경과 차량 연쇄 화재의 연관성(본보 13일자 6면)에 대해서도 조사 의지를 밝혔다. 류도정 공단 산하 자동차안전연구원장은 “BMW에 2016년 520d 모델의 설계 변경 이유 등의 내용이 담긴 ‘BMW 자체 결함원인 TF 보고서’와 ‘설계변경 및 해당 엔진 리콜 관련자료’ 등을 요구했다”며 “22일까지 자료가 도착하지 않으면 관련법에 따라 과태료를 부과하는 방식으로 BMW를 압박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공단과 국토교통부는 과태료 액수가 작아 BMW가 지속적으로 자료 제출을 거부하거나 자료를 누락해 제출한 것이 확인될 경우 독일 본사를 직접 방문하는 것도 검토하고 있다. 세종=정재호 기자 next88@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