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일 북한 노동자들이 백두산 정상에 올라 천지 부근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철도노동자를 포함한 북한 노동자들과 일부 군인들이 18일 백두산 정상에 올라 세계에서가장 높은 분화구 호수인 천지를 배경으로 사진을 찍거나 천지의 물을 물통에 담은 후 환하게 웃음을 짓기도 했다. AP 연합뉴스

북한 철도노동자들이 18일 백두산 정상 천지연의 물을 물통에 담으며 활짝 웃고 있다. AP 연합뉴스
북한 노동자들이 18일 백두산 정상에 올라 천지를 구경한 후 줄을 지어 하산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18일 백두산 천지를 방문한 북한 군인들이 기념 사진을 찍기 앞서 모자를 고쳐 쓰고 있다. AP 연합뉴스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