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 오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반둥의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축구 조별리그 E조 2차전 한국과 말레이시아의 경기. 한국 손흥민이 동료선수에게 아쉬움을 표하고 있다. 반둥=연합뉴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23세 이하(U-23) 대표팀 간판 손흥민(토트넘)이 악플에 시달리고 있다.

말레이시아 축구팬들이 손흥민의 인스타그램 계정 게시물에 조롱성 댓글을 달자, 이에 격분한 한국 축구팬들이 욕설로 대응하면서 손흥민의 SNS 계정이 양국 축구팬들의 싸움장으로 변했다.

19일 현재 손흥민의 최근 게시물엔 5천 개가 넘는 댓글이 달렸다.

상황은 이렇다. 말레이시아 축구팬들은 지난 17일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조별리그에서 말레이시아가 한국에 2-1로 승리하자 한국 대표팀의 간판인 손흥민의 계정에 몰려들어 조롱성 댓글을 남기기 시작했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23세 이하(U-23) 대표팀 손흥민(토트넘)이 악플에 시달리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한 말레이시아 팬은 "말레이시아에 지려고 인도네시아까지 왔나"라며 손흥민을 자극했다.

이에 한국 팬들은 말레이시아 팬들과 욕설을 주고받으며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선수들의 SNS 계정이 팬들의 분출구가 되는 모습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23세 이하 축구대표팀 공격수 황희찬(잘츠부르크)과 골키퍼 송범근(전북)은 말레이시아 경기 직후 자신의 SNS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