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사고 학부모부담 年 2589만원
게티이미지뱅크

학부모가 부담하는 비용이 연평균 1,000만원이 넘는 사립 초ㆍ중ㆍ고교가 30곳에 육박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4년제 대학 1년 평균 등록금의 두 배 수준이다.

19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교육부로부터 제출 받은 '2017년 사립학교 순 학부모 부담금 1,000만원 이상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학생 1인당 학부모 부담금이 1,000만원 이상인 사립 초ㆍ중ㆍ고교는 28개교였다. 학부모 부담금은 입학금과 수업료를 비롯 학교운영지원비, 방과후학교 활동비, 현장체험학습비, 급식비 등 학부모가 부담해야 할 모든 경비를 합한 비용이다.

이들 학교의 학부모 부담금은 평균 1,222만원으로 4년제 대학 연평균 등록금인 669만원의 두 배에 육박한다. 학교급별로 보면 고등학교가 14곳으로 가장 많았고, 초등학교가 13곳, 중학교는 1곳이었다. 지역별로는 서울ㆍ경기ㆍ인천 등 수도권에 24개교(86%)가 집중돼있었다. 서울에는 18개교, 경기에 5개교, 전북에 2개교, 인천ㆍ울산ㆍ강원에 각각 1개교가 있다.

학부모 부담금이 가장 많은 학교는 강원 횡성의 민족사관고(2,589만원)로 유일하게 2,000만원이 넘었다. 이어 경기 청심국제고(1,759만원), 경기외고(1,554만원), 청심국제중(1,468만원) 순이었다.

신혜정 기자 arete@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