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거리 핵폭격기 개발도
중국군망이 공개한 중국 공군 비행훈련 모습. 중국군망 캡처=연합뉴스

중국군이 태평양 지역에서 폭격기로 미국과 미 동맹국을 대상으로 상정한 공격 훈련을 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미 국방부가 밝혔다.

16일(현지시간) CNN, AFP 통신 등에 따르면 미 국방부는 이날 의회에 제출한 연례 보고서에서 “지난 3년간 중국 인민해방군은 폭격기 작전반경을 급속히 늘려왔으며 주요 해양 군사요충지에서 훈련 경험을 쌓아왔다”면서 “(중국 공군이) 미국과 동맹국을 겨냥한 훈련을 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보고서는 특히 중국 공군에 ‘핵 임무’(nuclear mission)가 새로 맡겨졌다면서, 중국은 장거리 폭격기에 핵 능력을 탑재하는 것을 추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보고서는 구체적으로 중국이 향후 10년 이내에 작전 수행이 가능하도록 핵 운반 능력을 갖춘 스텔스 기능 장거리 폭격기를 개발하고 있다고 밝혔다. 만약 중국이 핵 무장 장거리 폭격기를 배치한다면, 중국은 육상, 해상, 공중 등 3가지 축(軸)으로 된 핵 운반 능력을 갖추게 된다고 보고서는 평가했다. 또한 중국은 대만이 독립 선언을 하지 못하도록 대만을 굴복시킬 의도로 대거 군사력을 배치하고 있다고 보고서는 전했다. 만일 대만 문제에 미국이 개입할 경우 중국은 집중적인 군사전개로 짧은 기간에 미국을 패배시키는 제한전을 시도할 것이라는 예상도 나왔다. 중국은 한때 뒤처졌던 군대를 수십 년에 걸쳐 육성하고 현대화하는 데 힘써왔으며 군 지도자들은 2050년까지 세계 수준의 군을 배치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의 지난해 국방예산은 약 1,900억달러(214조원)로 추산되는데 이는 미 국방부의 연간 예산인 7,000억달러(약787조원)의 3분의 1에도 못 미친다.

이왕구 기자 fab4@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