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현. 라코스테 제공

정현(25위ㆍ한국체대)이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웨스턴 앤 서던오픈(총상금 566만9,360 달러) 2회전에서 탈락했다.

정현은 17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에서 열린 대회 나흘째 단식 2회전에서 후안 마르틴 델 포트로(3위ㆍ아르헨티나)에게 0-2(2-6 3-6)로 졌다. 2009년 US오픈 우승자 델 포트로를 상대한 정현은 상대 서브 게임을 두 차례 브레이크했지만 자신의 서브 게임을 5개나 내주며 고전했다. 서브 에이스 수에서도 0-9로 밀렸다. 이번 대회 2회전 진출로 랭킹 포인트 45점과 상금 3만7,395 달러(약 4,200만원)를 받은 정현은 다음 주 ATP 투어 윈스턴 세일럼 오픈에 이어 이달 말 시즌 마지막 대회인 US오픈에 차례로 출전할 예정이다. 박진만 기자 bpbd@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