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트 스네데커(미국). USA투데이스포츠 연합뉴스

브랜트 스네데커(미국)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통산 9번째 59타의 주인공이 됐다.

스네데커는 17일(한국시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그린즈버러의 시지필드 컨트리클럽(파70)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윈덤 챔피언십 1라운드에서 11언더파 59타를 쳤다. 버디 10개, 이글 1개를 잡아냈고 보기 1개가 옥에 티였다. PGA투어에서 1라운드 59타 이하는 9번째다. 작년 애덤 해드윈(캐나다)가 캐리어 빌더 챌린지에서 59타를 적어낸 뒤 1년 만이다. 9명 가운데 짐 퓨릭(미국)은 59타가 아닌 58타를 쳤다.

10번홀에서 경기를 시작한 스네데커는 보기로 시작했지만 13~16번홀에서 연속 버디를 잡아내 분위기를 바꿨다. 후반엔 버디 6개에 이글 1방을 터트려 9개홀을 27타로 마무리했다. 6번홀(파4)에서는 176야드를 남기고 친 두 번째 샷이 홀에 빨려 들어가는 행운도 겹쳤다. 스네데커는 2년 전 김시우(23)가 세운 코스레코드(60타)도 갈아치웠다. 스네데커는 "샷이 다 잘 됐다. 그린이 최상이었다"면서 "마지막 9번홀에서 버디를 잡아냈을 때 기분은 특별했다"고 말했다. 박진만 기자 bpbd@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