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기 자본이 많이 들어가는 공장 자동화는 하고 싶어도 꿈도 못 꾸고 있습니다. 내년도 최저임금 8,350원에 대한 대비책도 전혀 마련하지 못했습니다."

충청남도에서 식품 제조업을 하는 A사의 이 모 대표는 최저임금으로 급여를 주는 생산직 원이 많아 최저임금이 인상되면 곧바로 영향을 받는다. 올해 최저임금이 지난해보다 16.4% 올라 7,530원이 되면서 인건비 부담으로 이윤이 많이 줄었다.

경제 호황기도 아니고 원재료 가격도 계속 올라 영세 제조업체들은 수익 구조를 개선할 수 있는 방법을 찾기 힘든 상황이다. A사의 공장 총책임자인 김원식(가명)씨는 "일용직 노동자들이 하루 벌어 하루 먹고 사는 것처럼 우리 회사도 매일 아등바등 버티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최저임금 인상으로 노동집약 산업인 제조업을 중심으로 공장 자동화 바람이 불고 있다. 게티이미지뱅크

16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중소기업들이 최저 임금 인상에 따른 인건비 부담을 줄이기 위해 공장 자동화로 눈을 돌리고 있다. 경기도에서 연 매출 110억 원 규모의 제과업체를 운영하는 이재훈(가명∙60) 대표는 올 가을 30년 가까이 과자와 빵을 만들었던 기존 공장을 폐쇄할 계획이다. 대신 지난해부터 70억 원을 투자해 자동화 설비를 갖춘 신규 공장을 가동한다.

이 업체는 주로 주문자 상표 부착 생산(OEM) 방식으로 60가지 제과류를 만들어 납품한다. 제과업은 전형적인 노동집약 산업이어서 가격이나 이익에 비해 일손이 많이 필요하다.

그러나 인건비 부담 때문에 자동화 설비로 과자와 빵을 생산하고 현재 51명인 정규직원을 40명, 아르바이트 사원은 15명에서 10명으로 줄일 예정이다. 직원 수가 많다 보니 정부가 30인 미만 업체에 지급하는 일자리 안정자금 신청도 어렵다. 이 대표는 "규모가 작은 중소기업이 앞으로 살아남을 방법은 공장 자동화밖에 없다"며 "최저임금 1만원 논의가 본격적으로 진행됐을 때 직원 수를 절반 이상 줄이는 자동화가 필수"라고 말했다.

여기에 자체 유통망이 없고 대기업이나 대형 유통사에서 주문을 받아 납품하는 업체여서 가격 경쟁도 치열하다. 따라서 인건비가 올랐다고 납품 단가를 올리기 힘들다. 그렇다 보니 최저임금 인상으로 인건비는 계속 오를 전망인데, 마늘빵 120g을 만들어 납품하고 받는 돈은 800원으로 고정돼 있다.

이 대표는 고민 끝에 자동화 설비 구축을 위한 투자금 70억 원 중 50억 원을 은행에서 빌렸다. 자동화 생산 방식을 택하고 직원 수를 줄이면 1년에 약 12억 원을 절약할 수 있다. 그는 "자동화 설비를 하는 것이 더 이익"이라며 "경쟁사들도 자동화 구축을 진행 중이거나 고려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경기도에서 40년 째 식품 제조업을 하는 B사는 무리를 해서라도 60억 원 규모의 자동화를 할 계획이다. 올해 최저 임금이 7,530원으로 지난해보다 오르면서 인건비를 줄이기 위해 박찬영(가명) 대표도 부인과 함께 현장에서 일을 하고 있다. 재정 상황이 좋지 않기 때문에 60억 원의 자금을 마련하지 못할 경우 반자동화도 고려하고 있다. 박 대표는 "은행에 대출을 받으러 다니고 있는데 집 담보를 동원해도 대출받기 힘들다"며 "자동화나 반자동화를 못할 경우 기계라도 많이 들여서 어떻게든 직원 수를 줄여볼 생각"이라고 말했다.

B사 근처에서 공장을 임대해 운영하던 중소업체들은 올해 문을 닫은 곳이 많다. 박씨는 "빠듯한 상황에서 현재 최저 임금 인상 속도가 너무 빠르다고 느끼지만 혹시라도 회사에 피해를 끼칠까 봐 어디 가서 하소연하기도 쉽지 않다"고 덧붙였다.

과거 중소기업들은 생산성 향상을 위해 자동화 설비를 도입했다. 그러나 올해와 내년에 최저임금 인상률이 약 10%에 이르면서 임금을 줄이기 위한 것으로 자동화 구축 목적이 달라졌다. 인건비를 절감해 제품 단가에서 우위를 확보해야 살아남을 수 있기 때문이다.

경기도 김포에서 계란 굽는 기계 등 식품 기계 자동화 설비를 개발해 판매하는 프코엔지니어링은 최저임금 인상 논란 이후 주문 문의가 60~70% 가량 늘었고, 매출이 30% 가량 증가했다. 전봉진(53) 프코엔지니어링 대표는 "최저임금 인상은 자동화 설비를 개발하는 기업들에게 호재"라며 "내년 매출이 두 배 이상 늘 것으로 예상해 공장을 확장해 이전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중소기업들의 현 상황과 최저임금을 바라보는 정부의 시각

하지만 정부에서는 최근 중소기업들이 자동화 구축에 나서고 구직난이 심화되는 현상이 최저 임금 때문만은 아니라는 입장이다. 김왕 고용노동부 근로기준정책관은 "중소 제조업체들이 자동화 구축 설비를 하는 이유는 주문을 하는 원청 기업들 쪽에서 납품 단가를 조정해주지 않는 것이 더 근본적인 문제"라며 "최저 임금은 노동자 보호를 위해 반드시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더불어 최저 임금 인상 여파로 영향을 받는 중소기업이나 소상공인, 자영업자를 보호하기 위한 법 제도 개선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 점도 문제로 보고 있다. 김 정책관은 "작년에 최저 임금 인상 후 정부에서 자영업자, 소상공인을 위해 임대료, 카드 수수료 등 여러 가지 문제에 대한 보호대책을 내놓았는데 법 개정이 필요한 대책은 하나도 실행하지 못했다"라며 "만약 지난해 정기 국회 때 법 개정안이 통과돼 보호 대책이 진행됐으면 자영업자나 소상공인, 중소기업가들이 지금처럼 반발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고용노동부는 7월 14일 2019년도 최저임금이 올해 7,530원 대비 10.9% 오르는 것으로 결정되면서 중소기업이나 자영업자의 이의 제기를 받았다. 이의 제기를 받아들이면 내년도 최저임금에 대한 재심의가 열릴 예정이었다. 하지만 고용노동부는 재심의를 열지 않기로 하고 지난 3일 2019년도 최저임금을 8,350원으로 확정했다.

황수정 인턴기자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