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욱(왼쪽) 서울대 총장 직무대리와 김기남 삼성전자 사장이 14일 서울대 관악캠퍼스에서 산학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와 서울대가 국내 반도체 분야 발전과 미래 인재 양성을 위한 산학협력 협약을 14일 체결했다. 지난 8일 삼성전자는 ‘경제 활성화ㆍ일자리 창출 방안’을 발표하면서 산학기금으로 1,000억원을 투입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서울대와의 협력을 시작으로 삼성전자는 산학 프로그램 운영 전담 조직인 ‘산학협력센터’를 신설하는 등 앞으로 계속 산학협력을 확대해나간다는 계획이다.

삼성전자가 이번에 확대하는 국내 산학협력 분야는 ▦물리ㆍ수학ㆍ화학 등 기초과학 연구 지원 ▦반도체 분야 교수 채용 촉진, 석ㆍ박사 장학금 확대 ▦반도체 분야 연구를 위한 삼성전자 첨단설비 인프라 무상 제공 등 3가지다.

삼성전자가 반도체 분야 산학협력에 적극 나서는 이유는 갈수록 반도체 분야 교수와 석ㆍ박사 과정에 진학하는 학생 수가 매년 줄고 있어 전문성을 갖춘 우수 인재 확보가 어렵기 때문이다. 삼성전자는 대학 연구 개발 환경 개선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산학협력 생태계를 구축하고 기술 한계 극복과 국가 과학기술 발전에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김기남 삼성전자 사장(DS부문장)은 “반도체 산업이 발전하려면 그 뿌리가 되는 대학의 학술 연구 활성화와 인재 양성을 지속할 수 있는 생태계 조성이 매우 중요하다”며 “산학협력 확대로 우리나라 과학기술과 반도체 산업 발전에도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성철 서울대학교 연구처장 교수는 “연구를 위한 인프라 무상제공 같은 삼성전자의 지원이 대학의 반도체 연구 수준 향상에 크게 도움이 될 것 같다”며 “학계와 우리 기업이 머리를 맞대고 협력하면 현재 반도체를 둘러싼 다양한 난제도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맹하경 기자 hkm07@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